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형이 왜 예술의전당서 나와? 하프 연주자된 유재석에 깜짝

1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하프를 연주한 방송인 유재석. [사진 예술의전당]

1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하프를 연주한 방송인 유재석. [사진 예술의전당]

방송인 유재석이 13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 무대에서 베토벤을 연주했다. 이날 오전 열린 예술의전당 11시 콘서트 앙코르 무대에서 베토벤의 가곡 ‘당신을 사랑해(Ich liebe dich)’를 코리안심포니 오케스트라와 함께 하프로 연주했다. 이달 말 방송될 MBC ‘놀면 뭐하니’에서 하프 연주자로 변신하는 마지막 단계였다.
 

13일 오케스트라에서 연주한 유재석 "클래식 1도 모르지만"

유재석은 기본기를 충실히 배운 연주를 선보였다. 베토벤 ‘당신을 사랑해’는 본래 피아노와 성악가가 부르는 가곡이다. 이번 유재석의 ‘데뷔’를 위해 지휘자 여자경이 특별히 하프가 돋보이도록 편곡했다. 유재석은 글리산도(여러 음을 펼쳐지듯이 뜯는 것)로 코리안심포니의 하프 연주자 윤혜순과 함께 음악의 처음을 열었다. 
 
이후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하프 연주는 멜로디의 반주 정도로 단순했지만 부분마다 스케일(음계를 순서대로 짚는 것) 같은 기본기를 선보였다. 또 오케스트라 현악 파트가 예상보다 조금 늦어질 때는 음악을 듣고 박자를 기다리는 모습도 보였다. 맨 마지막에는 모든 오케스트라 연주를 끝낸 상태에서 두 줄을 짧게 튕겨 엉뚱한 음을 내며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유재석은 이날 연주를 위해 지난 한 달 동안 윤혜순 연주자에게 하프를 배웠다. 오케스트라와 연습은 하루 전 시작해 두 번 맞춰봤다고 한다. 코리안심포니 관계자는 “악보도 볼 줄 몰라 외워서 했다고 하는데 가르친 연주자도 놀랐을 정도”라고 전했다.
 
연주를 마친 유재석은 마이크를 들고 청중에게 “클래식을 1도 모른 채로 시작했지만 앞으로 더욱더 클래식을 사랑하고 아끼도록 하겠습니다”라 했고 무대 뒤에서는 “방송을 보고 하프를 배우겠다는 사람이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하프를 연주한 방송인 유재석. [사진 예술의전당]

13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하프를 연주한 방송인 유재석. [사진 예술의전당]

 
유재석이 연주한 하프는 꽤 복잡한 악기다. 47개 줄로 돼 있는데 이 줄은 모두 온음, 즉 피아노의 흰 건반에 해당한다. 검은 건반, 즉 반음의 소리를 내려면 7개의 페달을 적절히 밟아야 한다. 또 줄이 단단하기 때문에 하프 연주자의 손가락 끝에는 굳은살이 생긴다. 열 손가락을 쓰지 않고 8개 손가락만 쓰는 것도 특징이다.

관련기사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