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탈북민, 하나원서 자해소동...병원 이송돼 치료

강원 화천에 위치한 제2하나원. [연합뉴스]

강원 화천에 위치한 제2하나원. [연합뉴스]

국내에 들어온 탈북민이 사회적응 교육을 받는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하나원)에서 한 교육생이 자해소동을 벌여 병원 치료를 받은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다.  
 
13일 통일부 등에 따르면 탈북민 A씨는 지난 11일 강원도 화천에 있는 하나원에서 흉기로 자해한 뒤 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봉합 치료를 받았고 부상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부 매체는 "A씨가 TV 시청 문제로 하나원과 갈등을 빚었고 이에 하나원이 정착금 포기각서를 쓰라고 강요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측은 "정착금 지원은 법률에 따라 이뤄지는 것으로 해당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또 "A씨는 입국 전에도 수차례 자해소동을 벌였다"며 정신질환이 의심돼 정밀진단을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