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의 '호랑이굴 전략'…여당 우세 혜화동에 전셋집 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총선 파이팅을 외치며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고 선거 운동용 명함을 배부하거나 어깨띠를 착용할 수 있어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해진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뒤 총선 파이팅을 외치며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예비후보로 등록하면 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고 선거 운동용 명함을 배부하거나 어깨띠를 착용할 수 있어 본격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해진다. [뉴스1]

서울 종로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혜화동에 전셋집을 구하고서 본격적인 총선 채비에 나섰다.
 
황 대표는 13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혜화동 아파트를 전세로 구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예. 전세로 구했다”고 답했다.
 
혜화동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선 “(종로의) 중앙이고, 그동안 당에서 득표하지 못했던 지역으로 들어가 (총선 승리에 대한)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혜화동은 황 대표가 졸업한 성균관대가 위치한 곳이며, 대학로가 있어 20∼30대 젊은 층이 많이 거주한다. 이 지역에서 한국당은 역대 선거에서 열세를 면치 못했다. 20대 총선에서도 크게 패배했다.
 
혜화동 서쪽의 창신동이나 숭인동도 동쪽의 평창동이나 사직동 등에 비해 여권 지지세가 강한 곳이다.
 
황 대표는 한국당 열세 지역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표심을 확보하기 위해 이 곳에 거주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12일 종로구 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찾아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그는 후보등록 서류 제출을 마친 뒤 만난 기자들에게 “여기(종로)에서 제가 처소를 구하고 있다. 그 뒤에 절차를 밟아가겠다”며 “(잠원동 자택은)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종로 서쪽 끝 교남동의 경희궁자이 아파트에 전셋집을 구해 이사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