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소비자, 제네시스가 렉서스보다 '좋아요'…JD파워 내구품질조사 1위

제네시스 G80 [사진 현대차]

제네시스 G80 [사진 현대차]

현대차그룹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가 미국에서 가장 권위 있는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JD파워의 내구품질조사(VDS)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한국 완성차 브랜드가 1위를 차지한 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JD파워가 12일(현지 시간) 발표한 '2020 내구품질조사'에서 제네시스가 가장 좋은 점수를 받아 최우수 브랜드상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제네시스는 89점으로 전 차종 중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유지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1위였던 렉서스는 2위로 밀렸으며, 뷰익·포르쉐·도요타가 3~5위에 차지했다. 렉서스는 2012년부터 8년 연속 지킨 1위 자리를 올해 제네시스에 내줬다. 현대·기아차는 공동 13위에 올랐다. 독일 럭셔리 3사 중 BMW는 8위, 아우디는 15위, 벤츠는 22위로 조사됐다. 랜드로버는 조사 대상 32개 브랜드 중 꼴찌로 조사됐다. 
 
제이디파워 VDS는 차량 구매 후 3년이 지난 소비자를 대상으로 177개 항목에서 만족도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100대당 불만 건수를 집계해서 불만 점수가 낮을수록 품질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한다. 제이디파워 조사는 소비자 선택뿐 아니라 완성차 업체의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이번 조사는 2016~2017년 판매된 32개 브랜드 222개 모델을 대상으로 했으며, 총 평가 차량 대수는 3만6555대였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제네시스는 올해 처음 평가 대상이 되자마자 전체 1위를 차지했다"며 "내구품질은 중고차 가격과 차량 잔존 가치와 직결되는 만큼 이번 결과가 브랜드 가치 향상과 차량 판매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내수와 해외 시장에서 인기 몰이를 하고 있는 차종인 제네시스 G80은 같은 조사의 중형 프리미엄 차급 부문에서 최우수 품질상을 받아 미국 시장 판매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제네시스는 지난해 6월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신차품질조사(IQS)에서도 2년 연속 종합 1위를 올랐으며, 프리미엄 브랜드에선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또 G70 등 제네시스 차종은 미국 자동차 전문지가 선정하는 '올해의 차'에 다수 선정되며 미국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용우 제네시스사업부 부사장은 "제네시스는 신차품질조사에 이어 이번 내구품질조사에서도 1위로 인정받았다"며 "소비자 기대에 부응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