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나경원 누구? 고민정 “엄마 좋아 아빠 좋아 같은 질문”

고민정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민정 전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인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출마지역에 대해 “저도 궁금하다”면서도 “언론 보도도 여론이기에 무시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인 고 전 대변인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진행자가 “나경원 의원(서울 동작을)과 붙는다, 광진을(오세훈 전 서울시장 출마지역)에 간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생각은 좀 굳어졌는지”를 묻자 “당에서 어떻게 수렴을 하고 있는지는 저도 궁금하고 답답하니까 자꾸 물어보고는 싶은데 제가 대변인을 해서 그런지 아무리 물어봐도 이야기해 줄 수 없는 건 못 해준다”며 “그냥 안 물어보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희 출마 예상지역을 놓고) 일산도 있었고 분당도 있었고 제가 사는 서대문 등 하여튼 여러 지역이 계속 거론되다가 최근에는 동작과 광진으로 많이 수렴되는 것 같다”며 “결국 그것들(언론보도)을 무시할 수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진행자가 “사람들이 궁금해하니까 묻는데 나경원 의원하고 오세훈 전 시장, 두 명 중에 본인이 고른다면 누구를 고르시고 싶은지”라고 하자 고 전 대변인은 “이거 너무 어렵다. 아빠가 좋아 엄마가 좋아 같다”고 손사래 쳤다.
 
진행자가 “그럼 예전에 연예인 월드컵처럼 두 명 중에 정치적으로 한번 대결해 보고 싶은 사람은 있는가”고 질문을 이어가자 고 전 대변인은 “그건 제가 감히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아닌 것 같다”고 거듭 말을 아꼈다.
 
고 전 대변인을 놓고 동작을, 광진을 경쟁력 등 여론조사를 몇 차례 시행한 민주당은 파급효과 등을 고려해 조만간 고 전 대변인의 최종 출마지역이 정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