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삼행시도 등장…황교안 "文 침묵은 묵시적 혐의 인정"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검찰의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수사와 관련해 “사실상 총기획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까지 두 달 남았는데 그사이 어떤 치밀한 증거인멸과 말 맞추기가 진행될지 모른다”며 “대통령의 강한 의지 없이는 절대 시행이 불가능한 선거공작”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주변만 건드리지 말고 진원지를 파헤쳐야 한다. 선거공작의 몸통인 문 대통령의 혐의 역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다. 문 대통령도 당당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응하라”고 촉구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지난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지난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임현동 기자

 
검찰에 대해서는 “전임 비서실장, 민정비서관의 기소 여부를 총선 이후에 결정한다는 검찰은 이 정권의 압박에 위축된 것인가”라며 “속도 조절이 무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의 사법처리 여부를 4ㆍ15 총선 이후에 결정하기로 했다. 정치권이 이미 선거국면에 접어든 이상 추가 수사를 바로 할 경우 선거판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같은 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겨냥해 “법치주의를 파괴하려 안달복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공소장을 비공개하기로 한 것을 언급하며 추 장관 이름으로 삼행시도 지었다.
 
“‘추’ 추미애는 ‘미’ 미운 짓만 하려고 ‘애’ 애쓰고 기쓰는 국민 밉상이다.”  
 

관련기사

  
심 원내대표는 “(추 장관은) 문재인 정권의 범죄를 수사하는 검찰을 인사권으로 숙청했고,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에 관여한 청와대의 범죄혐의를 감추려고 공소장 공개를 거부했다”며 “이제는 검찰의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무엇이든 정권 마음대로 하겠다는 야만적인 발상”이라며 “추 장관은 사이비 법조인이 틀림없다”고 발언의 수위를 높였다.
 
한국당은 총선 이후 추 장관의 직권남용 의혹에 대한 국회 국정조사와 특별검사를 발동하고 탄핵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