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기업 44% “코로나 탓 채용계획 변경 예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해 기업들이 대규모 지원자가 몰리는 채용 절차 연기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13일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이 기업 358개사(대기업 23개, 중견기업 53개, 중소기업 282개)를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인한 채용 계획 변동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26.5%)이 “채용 계획을 변경할 예정”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기업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3.5%가 변경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견기업은 28.3%, 중소기업은 24.8%가 각각 채용 계획을 바꿀 계획이라고 답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에 따른 기업들의 채용 계획 변경 여부. [자료: 사람인]

신종 코로나 사태에 따른 기업들의 채용 계획 변경 여부. [자료: 사람인]

구체적인 변경 사항으로는 ▶ 채용 일정 자체를 연기한다는 답변이 64.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 면접 단계 최소화’(22.1%), ▶ 채용 규모 최소화’(18.9%), ▶ 상반기 채용 취소’(12.6%), ▶ 화상 면접 진행’(3.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채용 계획을 변경하지 않는 기업(263개사)은 그 이유로 ▶ 이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어서(38.8%ㆍ복수응답)와 ▶ 신규 채용이 급해서(37.6%) 등을 꼽았다.  

 
기업들은 특히 채용 전형 중 ‘면접 전형(69.3%)’을 가장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채용 평가에 있어 면접 전형이 가장 중요할 뿐 아니라 지원자들과 면접관의 면대면 접촉이 필수이기 때문이다. 이어 채용설명회(18.9%)와 인·적성 전형(4.7%) 등이 부담스러운 전형 과정으로 꼽혔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