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이낙연, PK친문 데릴사위…박지원이 보디가드 하려해"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 평창동 마을버스에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내리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 출마를 선언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 평창동 마을버스에서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눈 뒤 내리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여권의 총선 배치도가 차기 대권과 밀접한 관계를 이루고 있다고 분석했다. PK친문 실세들이 차기대권 주자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김경수 경남지사를 찍었지만 여의치 않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를 데릴사위로 삼아 서울 종로에 투입했다는 주장이다.
 
진 전 교수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에 노무현(전 대통열)이 호남의 데릴사위였다면, 지금의 이낙연은 PK친문의 데릴사위 신세다”며 이렇게 적었다.
 
그는 “이 분은 PK출신과 계통이 다르지만 대안이 없으니 그냥 놔두는 것”이라며 “솔직히 두 달 전만 해도 PK친문들이 지지자들 선동해 이재명 잡듯이 이 분도 잡는 게 아닌가 주제넘은 걱정을 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종로선거를 맡긴 것을 보니 친문실세들도 내키지는 않지만 이낙연씨를 받아들이는 것 같다”고 현 상황을 전했다.
 
또 진 전 교수는 “조국은 날아갔지, 김경수는 풍전등화지, 이재명은 자기들이 날렸지”라면서 “(친문들이) 대안이 없으니 부랴부랴 이재명과 화해하는 한편 열심히 김두관을 띄우려고 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적었다.
 
진 전 교수는 “김두관이 수도권 지역구 버리고 지방으로 내려갈 때는 나름 풍운의 꿈이 있었겠죠”라며 김 의원이 21대 총선을 통해 대권주자 반열에 오르기 위해 당의 요구를 받아들인 것이라고 해석했다. 다만 “(친문들이) 김두관을 띄우려고 하는데 쉽지 않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진 전 교수는 “김부겸도 나름 장관으로서 능력도 보여줬고, 대구에서 생환만 하면 후보군에 오를 것”이라며 “PK친문들은 이낙연보다 이들 영남주자들을 선호한다”고 했다.
 

박지원, 민주당 들어가 이낙연 보디가드 하려 해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쓴 책 '고마워: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출판기념회가 15일 전남 목포 목상고등학교 인동관에서 열렸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의원이 쓴 책 '고마워: 미안했고, 잘못했고 사랑해' 출판기념회가 15일 전남 목포 목상고등학교 인동관에서 열렸다. [박지원 의원실 제공]

진 전 교수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총선이 끝난 뒤 더불어민주당과 합칠 수 있다’고 한 발언을 “박지원 이 분, 민주당에 들어와 이낙연 보디가드 하면서 킹 메이커 노릇 하고 싶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PK 친문으로선) 정권을 자유한국당에 넘겨주는 것보다는 이낙연을 대통령 만드는 게 났지만 그래도 플랜 A가 아니라 플랜 B에 불과한 이상 당내에서 이 분(이낙연)의 지위는 계속 불안할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노무현 대통령도 후보 시절 당내에서 엄청 흔들어대 나중엔 결국 분당까지 됐다”며 “그 거울상에 해당하는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때 박지원 같은 노련한 보디가드가 큰 역할을 할 수도 있을 것으로 아마 박지원씨는 호남의원들 모아 그 역할을 하려고 이미 오래전에 예상한 듯하다”며 “이제 그 방향으로 슬슬 움직이기 시작한 것이다”고 주장했다.
 
12일 박지원 의원은 JTBC ‘정치부 회의’에 출연해 총선 후 대안신당나 호남신당이 민주당과 합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이낙연 전 총리가 퇴임한 그 날, 정대철 전 대표와 셋이 만나 여러 가지 얘기를 했다”며 “그런 얘기를 한 것은 사실이지만 실행 단계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총선 뒤 호남신당이 이낙연 전 총리의 지지세력이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어디로 흘러갈지는 모르지만 결국 만나야 된다”라며 “특히 진보정권의 재창출을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역할이라도 저는 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진 전 교수는 “차기가 누가 되든 간에 친문 실세들이 그동안 해온 일들은 한번 말끔히 청산할 필요가 있다”며 “지지자들만 못 느끼고 있지, 지금 보수층은 물론이고 중도층에서도 이들의 행태에 대한 분노지수가 높은 상태다”고 주장했다.
 
이어 “(차기 대통령도) 그 분노를 내내 모른 척 할 수는 없을 것이고 바로 그 때문에 친문실세들의 불안감은 자기들 사람을 앉히지 않는 한에는 완전히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