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여파에···세계 최대 모바일쇼 'MWC'마저 취소됐다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0)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로 인해 결국 취소됐다.
지난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 행사장 모습

지난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 2019 행사장 모습

12일(현지시간) MWC를 주최하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는 공식 성명을 통해 올해 MWC를 취소한다고 발표했다. MWC 2020은 이달 24일부터 27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GSMA는 “코로나19 발병 등을 둘러싼 세계적인 우려로 인해 MWC 바르셀로나 2020을 취소했다”며 “바르셀로나 및 개최국의 안전하고 건강한 환경을 고려해 이러한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감염병 확산 우려가 커지자, 한국의 LG전자를 시작으로 이번 MWC 불참을 선언한 기업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MWC 불참을 통보한 기업은 LG전자를 포함해 에릭슨, 엔비디아, 아마존, 소니, 인텔, 노키아, 페이스북 등이다.  
 
이에 GSMA는 Δ 후베이성에서 온 참가자들의 행사장 출입 통제 Δ 발열 검사 및 방역 강화 Δ 상주 의료진 확대 등의 대책을 내놨지만, 불참 기업들은 많아져만 갔다. 하지만 흥행에 ‘빨간불’이 들어오자 GSMA는 결국 올해 행사를 접게 됐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