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키워드 넣고 무작위 검색했다···여당 20명 인재영입 막전막후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호 영입 인재'인 이탄희 전 판사 영입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10호 영입 인재'인 이탄희 전 판사 영입 발표를 지켜보고 있다. [뉴스1]

 
정당 인재영입은 ‘총선 특별채용’이라고 할 수 있다. 선거라는 대형 이벤트를 앞두고 각 당이 최적의 인물을 물색·설득해 전략적으로 관리한다. “철통 보안”을 강조한 더불어민주당의 이번 인재영입은 어떻게 진행됐을까. 이해찬 대표가 “소기의 목표를 달성하고 일단락됐다”고 11일 선언한 민주당 인재영입의 막전막후를 들여다봤다.

 

①모집=‘맨 땅 헤딩’ 무작위 검색

이 대표는 지난해 7월부터 일찍이 직접 인재영입위원장을 맡기로 결정했다. 4년 전 20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새천년민주당 대표가 위원장으로 나서 ‘문재인 키즈’를 영입한 전례를 따랐다. 당시 영입·당선된 조응천 의원은 “문 대통령이 내가 운영하는 식당에 직접 와 정계 입문을 제안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번 영입 인재들에는 ‘이해찬 키즈’같은 수식어가 붙지 않는다.
 
21대 총선 인재영입은 당 내 ‘친문(親文) 핵심’으로 꼽히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최재성 전략기획자문위원장이 투 톱으로 주도했다고 한다. 민주당 중앙당 당직자는 “양 원장과 최 의원이 인재 풀(pool·후보자)을 만들고 걸러 접촉하는 과정을 나눠서 직접 챙겼다”고 말했다. 이들은 참신한 인재를 들이기 위해 온라인 무작위 검색을 이용했다. “4년 전 양향자 전 삼성전자 상무를 발굴할 때 ‘호남·여성·성공’이란 세 키워드를 넣어 검색하는 식인데, 이번에도 비슷했다”는 설명이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오른쪽)이 지난해 10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장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의원(오른쪽)이 지난해 10월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 국정감사장에 앉아 있다. [연합뉴스]

 
‘길거리 캐스팅’ 원리를 검색엔진에서 활용한 건데, 일각에서 “정체성·사생활을 검증할 수 없다”는 우려가 나왔다고 한다. 당 내 분야별 인적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완했지만, 20명 중 1명(원종건 씨)은 결국 중도 하차했다. 실무작업 총괄은 이진복 민주연구원 정책연구실장이 진행했다.
 

②선발=‘이해찬 면접’ 최종 검증

양 원장과 최 의원 선에서 접촉과 설득이 끝난 인사는 이 대표가 일대일로 최종 면접을 봤다. “사실상 물밑 조율이 끝난 상태라, 압박 면접보다는 편안히 덕담을 나누는 자리였다”는 게 몇몇 영입인재들의 공통된 말이다. 비공개 장소에서 차를 마시며 정치 입문 소감과 각 분야에서 그동안 쌓은 성과 등을 얘기했다고 한다. 이 대표는 11일 19·20호 인재영입식에 참석해 “한 분 한 분 모두 자신의 자리에서 열심히 일하시고 주어진 책임을 다 하신 분들”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이번 인재영입을 통해 “기존 국회에서 보기 힘든 현장 전문성을 갖춘 분야별 스페셜리스트를 고루 발굴했다”고 홍보했다. 실제 세계은행 이코노미스트(최지은)와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이재영)부터 핵융합 분야 석학(이경수), 전현직 판사(이탄희·이수진·최기상)까지 영입자 20명 중 상당수를 ‘고스펙’ 인물로 채웠다.
 
지난해 12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2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이야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③후기=이미지·정체성 치중 비판

다만 여기에는 “개인의 성공 스토리만 있고 사회적 가치를 반영하는 스토리가 안 보인다”(비례대표 초선 의원)는 부작용이 따랐다. “82년생 김지영, 위험의 외주화 등 최근 주목받은 사회적 문제 해결을 주도할 수 있는 상징적 인물이 없는 점이 아쉽다”는 지적이다. 당 내부에서 비판이 나올 정도로 지나치게 ‘이미지·이름값’에 치중한 탓이다.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에 근무했던 한 여권 인사는 “너무 감동과 이벤트에만 초점이 맞춰졌다”며 “당 외연 확장에 기여할 수 있는 중도·개혁 성향의 인물이 없는 점”을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그래도 젊은이·여성 비중을 늘리는 데는 성공했다. 이번 영엽인재 평균 연령이 45세 가량으로 4년 전 영입인재 평균 연령(50세)보다 젊어졌다. 영입자 중 여성 비율은 25%에서 40%로 높아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에서 16번째 영입인사인 원옥금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주한 베트남교민회 회장),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br>앞줄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원옥금 동행 대표, 인재영입 1호 최혜영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 이사장.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재영입 발표 기자회견에서 16번째 영입인사인 원옥금 이주민센터 동행 대표(주한 베트남교민회 회장),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br>앞줄 왼쪽부터 이해찬 대표, 원옥금 동행 대표, 인재영입 1호 최혜영 한국장애인식개선교육센터 이사장. [뉴스1]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