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한서 귀국한 러시아인 144명, 시베리아 요양원에 격리

지난달 23일 중국 우한(武漢)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령을 내린 이후 세계 각국은 앞다퉈 전세기를 보내 자국민을 데려오고 있다. 귀국 후 이들이 처한 환경은 천태만상이다.
 

사방에 울타리…CCTV로 감시
프랑스는 해변 낀 리조트에 수용

한국이 우한 교민을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등 교육시설에 수용했지만 일본은 호텔과 연구소, 미국은 군 기지, 영국은 의료진이 임시 마련한 숙소, 프랑스는 해변을 낀 리조트다. 우한에서 귀국한 러시아인은 바로 영하 27도의 시베리아로 보내졌다는 점이다. 환구시보(環球時報)와 관찰자망(觀察者网) 등 중국 언론 보도를 종합하면 지난 5일 두 대의 러시아 군용기가 자국민 수송을 위해 우한에 도착했다. 우한에 거주하던 144명의 러시아인이 탑승했다. 군용기라 모두 딱딱한 의자에 마스크를 낀 채 앉았다. 생리 현상을 해결하려면 장막으로 가려 임시로 마련한 이동식 화장실을 이용해야 했다.
 
우한에서 10시간 정도 날아 도착한 곳은 시베리아 서부 도시 튜멘에서 약 30㎞ 떨어진 삼림 속 요양원. 이들을 수용하기 위해 특별히 마련된 곳으로 사방엔 울타리가 쳐졌고, 폐쇄회로 카메라까지 설치됐다.
 
러시아 국민경위대가 24시간 순찰을 돌았다. 요양원에 들어가기 전 144명 전원의 짐은 다른 곳에 맡겨졌고 옷도 모두 환자복으로 갈아입었다. 2인 1실 또는 3인 1실로 방을 배정받고 격리됐다.
 
이들은 방을 떠날 수 없고 다른 방 사람과 접촉할 수 없으며 매일 의사가 체온과 혈중 산소 함량을 점검한다. 격리 기간은 14일인데 만일 참지 못하고 탈출했다가 붙들리면 이날부터 다시 계산해 14일을 보내야 한다고 한다.
 
먹을 것도 부족함이 없고 시설도 지낼 만하지만 무료하다. 해서 인터넷 공간을 통한 활동이 활발하다. 먹방을 시작해 자신이 하루 세끼 먹는 걸 네티즌에게 알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부동산 중개업자는 격리된 방을 소개하기에 여념이 없기도 하다.
 
모델 출신인 나디는 환자복을 개조해 멋진 의상으로 바꾼 뒤 이를 입고 포즈를 취한 모습을 인터넷에 올렸다. 모델인 폴은 플랭크 자세 등을 취하며 체형 관리에 애쓰는 상황을 전했다. 댄스 교사인 빅토리야도 매일 운동으로 자신을 단련하는 모습을 인터넷을 통해 전하고 있다. 또 다른 이는 이번 격리 생활로 인해 손녀와 손자에게 이야기해 줄 무용담이 생겼다며 자랑하기도 한다.
 
러시아도 튜멘 주민으로부터 왜 이곳에 수용하느냐는 볼멘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다행스럽게 우한에서 온 144명 중 아직 신종 코로나 감염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한 명도 없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