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카데미 루저' 넷플릭스, '기생충' 흥행 숨은 공신 됐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으로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으로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1인치의 장벽(자막)을 극복하면, 훨씬 더 많은 영화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지난달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영화 ‘기생충’으로 외국어영화상을 받으며 화제를 모은 봉준호 감독의 수상 소감은 한 달 만에 현실이 됐다. 9일(현지시간) 아시아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르면서 관객들이 움직이기 시작한 것.

이미경 "넷플릭스가 자막 읽는 연습 도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이튿날 북미 박스오피스 순위 4위에 올랐다. 10일 하루 동안 50만1222달러(약 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전날보다 15.6%, 전주보다 213.3% 늘어난 액수다. 지금까지 북미 수입은 약 3600만 달러(약 424억원) 수준이지만 이번 주말 상영관 수를 현재 1060개에서 2배 이상 확대 예정으로 최종 매출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기생충’이 자막의 장벽을 극복하는 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공을 세웠다는 분석도 나온다. 11일 미국 영화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에 따르면 ‘기생충’의 투자배급을 맡은 CJ 이미경 부회장은 “넷플릭스가 모든 사람들이 안방에서 자막을 읽도록 훈련시켜준 덕분에 이제 사람들이 극장에 가서 ‘기생충’을 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영어권 관객들에게 자막이 오랫동안 장애물로 작용해온 것이 사실이지만, 190여 개국에서 1억6700만 회원이 이용하는 플랫폼이 생겨난 덕을 톡톡히 봤다는 얘기다.  
 
왼쪽부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이미경 CJ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왼쪽부터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이미경 CJ 부회장, 곽신애 바른손 대표. [로이터=연합뉴스]

영화 ‘어번져스: 엔드게임’ 등의 시각효과 프로듀서이자 아카데미 회원인 플로리안 겔링거는 “넷플릭스는 비영어 콘텐트를 위한 새로운 글로벌 시장을 만들어냈다”며 “5~10년 전과 비교해보면 그 시장에 대한 수요는 점차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봉준호 감독의 전작 ‘옥자’(2017)도 넷플릭스가 투자 및 배급을 맡은 케이스다. 비록 국내에서는 극장 개봉해 32만 관객을 동원하는 데 그쳤지만, 꾸준한 스트리밍을 통해 전 세계에서 봉 감독의 인지도를 높이는 데 성공했다.
 
올해 아카데미에서도 넷플릭스가 투자ㆍ배급한 작품이 24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비록 ‘아메리카 팩토리’가 장편 다큐멘터리상, ‘결혼이야기’가 여우조연상을 타는 등 2개 부문 수상에 그친 데다 10개 부문 후보에 오른 ‘아이리시맨’이 무관으로 끝나면서 “‘기생충’이 올해의 승자라면, 넷플릭스는 올해의 패자”라는 평가도 많았지만 향후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지난해 아카데미에서 넷플릭스가 제작한 멕시코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가 외국어 영화 최초로 감독상을 받지 못했다면 올해 ‘기생충’의 이변은 탄생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
 
비영어 영화 열풍을 불러올 것이라는 기대감도 있다.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일군 성취가 한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의 영화 제작자 및 배급사에 희망과 도전 의식을 동시에 안겨준 덕분이다. 코헨 미디어 그룹 CEO 찰스 코헨은 “‘기생충’은 게임 체인저”라며 “이제 사람들은 자신 있게 세계 영화에 투표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지난 92년간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에 오른 외국어 영화는 총 11편이지만 ‘아티스트’(2011, 프랑스), ‘아무르’(2012, 오스트리아), ‘로마’(2018) 등 3편이 최근 10년간 작품인 만큼 변화의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