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형오, 홍준표 ‘양산 대전’ 의사에 “절반의 수확…회의해봐야”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와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와 홍준표 전 대표. [연합뉴스]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2일 경남 양산을에 출마해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맞붙겠다는 홍준표 전 대표의 제안을 ‘절반의 수확’이라고 평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잘못된 장소’를 벗어나겠다는 의지를, 의사를 피력함으로써 절반의 수확은 거뒀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고수해왔다. 그러나 거듭된 공관위의 ‘서울 험지 출마’ 요구에 양산을에서 ‘양산 대전’을 치르겠다고 타협안을 제시했다. 경남 양산을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지역으로, 민주당은 김두관 의원을 전략공천할 예정이다. 김두관 의원은 홍 전 대표의 타협안이 나오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준표 전 대표가 삭풍 부는 들판에 선 신세가 되었다”며 “양산으로 오라.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날 김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이들의 고향 출마를 막은 이유를 설명했다. “거목이 될 나무를 엉뚱한 데 뿌리내리도록 하면 거목으로 자랄 수 없다. 햇볕 잘 들고 양지바른 곳에 옮겨야 거목으로 자란다. 응달에선 거목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당을 이끌 장수로서의 언행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제 자기가 가려고 했던 그 지역구에서 떠나겠다는 의사가 나온 만큼 그동안 자기를 도왔던 당원 동지들에게 따뜻한 마음으로 고마움과 배려의 마음을 보여주고, 그동안 자기가 머무르고자 했던 곳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새 출발을 하는 게 돼야 한다”라고도 말했다.
 
다만 공관위가 홍 전 대표의 양산을 출마를 결정한 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이 사안을 결정할) 공관위 회의도 아직 안 했다. (오늘 오전 회의에선) ‘내가 이렇게 얘기할 거다’라는 얘기만 공관위원들에게 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부산·경남(PK), 여기도 굉장히 중시하는 지역이다. PK 지역은 빼앗긴 곳을 탈환해야 한다”면서도 “제일 중요한 지역은 말할 나위도 없이 수도권, 여기의 탈환 작전”이라고 강조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양산을 격돌 전망. [연합뉴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양산을 격돌 전망.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