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럭시Z플립·S20 본 외신 "기생충, 오스카 석권만큼 충격적"

갤럭시 언팩 행사 [연합뉴스]

갤럭시 언팩 행사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공개한 갤럭시S20 시리즈와 갤럭시Z 플립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최대 100배줌과 8K 동영상 촬영이 가능한 고성능(S20 시리즈)과 조개껍질 모양으로 접히는 새로운 폼팩터(Z 플립)에 대해 외신은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삼성전자가 새 모바일 수장(노태문 무선사업부장)과 함께 새로운 10년을 시작하고 있다”며 ”갤럭시 신제품은 비교할 수 없는 사양으로 소비자들을 압도했다“고 보도했다. 경제매체 CNBC는 “최상위 제품인 S20 울트라 모델은 지나칠 정도로 성능이 탁월하다”면서 “5G 지원, 120㎐ 지원은 아이폰에 없는 기능들”이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갤럭시 S20 시리즈는 압도적인 성능으로 무장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카메라다. 특히 4개 렌즈(쿼드카메라)를 장착한 갤럭시S20 울트라에는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1억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를 비롯해 4800만 화소 망원렌즈, 1200만 화소 초광각 렌즈, 사물을 3D로 인식할 수 있는 ToF(비행시간 거리측정) 렌즈가 장착된다. 잠망경 원리로 10배줌까지 화질 손상이 전혀 없는 광학줌과 구글 인공지능(AI) 기술을 적용해 줌 없이 손상된 이미지를 자동으로 유추해 보정하는 최대 100배 스페이스줌이 가능하다.  
 
IT전문매체인 폰 아레나는 언팩 행사 취재기를 통해 “삼성이 가져온 개선에 감명을 받았다“며 “120Hz 디스플레이는 실제로 봤을 때 믿기 어려울 정도로 멋지다”고 말했다. 이어 카메라 기능에 대해서는 “축구 경기를 관람할 때에도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줌 카메라도 인상적”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 언팩 행사 [연합뉴스]

갤럭시 언팩 행사 [연합뉴스]

갤럭시 Z 플립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IT매체 씨넷은 Z 플립 사용기를 통해 “(경쟁작인) 모토로라 레이저가 곤경에 처했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초박형유리(UTG)를 적용해  전작인 갤럭시 폴드와 비교할 때 접히는 부분의 주름이 눈에 띄지 않고, 자유롭게 각도를 조절하며 여닫을 수 있을 만큼 흰지가 튼튼하다”고 평가했다.  
 
앞서 CNN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갤럭시 Z 플립의 티저 광고가 나온 직후 〈기생충〉과 빗대 이 제품을 평가하기도 했다. CNN은 “한국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만 놀랄 일이 아니며, 삼성전자의 새로운 플립 폰은 충격적이다”고 평가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