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과원, 평택시 中企 생산공정 개선비 최대 1,800만원 지원

평택시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중소기업의 생산공정 개선을 지원하는 ‘2020년 생산레벨업 지원사업’ 참여 기업을 오는 3월 13일(금)일까지 모집한다.
 

-中企 노후 또는 비효율적인 공정개선 지원하는 ‘생산레벨업 사업’ 참가사 모집
-공정개선과 개발에 따른 소요비용의 60%를 기업 당 1800만 원 내에서 지원
-지난해 참가기업 10개사, 74억 원 매출증대와 11명 고용창출 효과 거둬

‘생산레벨업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의 노후화되거나 비효율적인 생산공정 개선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총 10개사를 지원할 계획이며, 선정된 기업은 공정개선과 개발에 따른 소요비용의 60%를 기업 당 1800만 원 이내에서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분야는 생산현장의 공정개선 및 공정개발 비용, 생산설비 정보시스템 구축, 제조장비 및 제품의 파손원인 진단․해결 등이다.
 
신청자격은 공고일 기준 본사 또는 공장이 평택시에 소재하고,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는 기업 중 2018년도 결산 재무제표 또는 2019년도 추정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이 150억 원 이하인 중소기업이다.
 
참여를 원하는 기업은 이지비즈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 후, 관련서류를 우편 또는 방문 제출하면 된다.  
 
한편, 지난해 생산레벨업사업은 총 10개사가 지원 받아 74억 원의 매출증대와 11명의 고용창출, 36만 불 수출증가, 7억 원의 제조원가 절감 효과를 거뒀다.
 
경과원 김기준 원장은 “생산공정 개선은 원가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 기업의 매출 증대와 직결된다”며, “본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