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정봉주 지지자 ‘금태섭 제명’시위에 “민주당 죗값 치르는 것”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당의 결정에 승복한다고 밝혔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4·15 총선 예비후보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고구 숙여 인사하고 있다. 이날 정 전 의원은 당의 결정에 승복한다고 밝혔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1일 더불어민주당 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의 강성 지지자들이 금태섭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데 대해 “다 (민주당의) 자업자득”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앞으로 저 사람들 때문에 아주 피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죗값을 치르는 것”이라며 “저 사람들 이용해 먹을 때는 짭짤했지 않나? 이제 그 대가를 치를 차례”라고 했다.
 
이어 “이 사건은 민주당이 처한 문제를 정확히 보여준다”며 “당 지도부는 선거 치르느라 오래전에 현실로 돌아왔는데 지지자들은 아직도 그들이 프로그래밍 한 허구 속에 살고 있는 것이고 그 매트릭스 안에서 조국은 결백하고 검찰은 사탄이고 금태섭은 사탄의 친구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이슈, 선거에 전혀 도움 안 된다”며 “이미 당은 허구에서 벗어나 현실의 선거로 달리는데 출구전략이 필요한 시점에 정봉주가 주책없이 이 부정적 상태를 연장하여 공천받을 기회로 활용하려 든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의원들이 친문실세의 명령에 따라 움직이는 거수기로 전락한 민주당 내에서 금태섭이 유일하게 뇌를 가진 의원인데 그를 내치면 총선이 재미있어질 것이다. 그 상징적인 의미가 매우 크다”며 “바로 그 순간 민주당은 유권자들 눈엔 좀비집단, 혹은 이견을 일절 허용하지 않는 전체주의 정당으로 비칠 것”이라며 제명 요구가 수용될 가능성을 일축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마지막으로 “그(정봉주 전 의원)의 정치생명은, 나꼼수 멤버들과 짜고 알리바이 조작하여 국민들 앞에서 거짓말하는 순간에 이미 끝난 것이다. 그걸 본인이 인정을 못 하는 것”이라며 “그때 내 충고대로 솔직히 고백하고 반성하고 사과를 했으면 모를까. 그러니까 내 말 들으라니까”라고 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예비후보 심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내리자 그의 지지자들은 금 의원 제명을 요구하며 반발했다.
 
정 전 의원 지지자라는 한 남성은 이날 오전 9시10분쯤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김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와는 별개로 ‘서울 강서갑 권리당원 502명’이라고 소개한 당원들은 “해당행위를 자행하고 있는 금 의원 제명을 요청한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냈다. 이들은 “공수처법은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대통령의 1호 공약이었다”라며, 당론과 달리 공수처법 국회 표결 때 기권 표를 던진 금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금 의원 제명 청원서를 민주당 사무총장과 윤리심판원에 제출했다.
 
배재성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