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삶과 추억] 광복군 투신한 중국인 독립운동 유공자

쑤징허

쑤징허

일본강점기 중국에서 한국광복군의 지하 공작원으로 활동한 중국인 독립운동 유공자 쑤징허(蘇景和·사진) 선생이 별세했다. 102세. 외국 국적의 독립운동 유공자 중 마지막 생존자였다.
 

쑤징허 선생
광복군 호송 등 비밀임무 수행

11일 유족에 따르면 쑤 선생은 지난 9일 상하이시 한 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졌다. 1918년 허베이 성에서 출생한 고인은 난징 중앙대학 입학 후, 비밀결사 단체를 조직해 항일 활동을 펼치던 조일문(2016년 작고) 지사를 만났고, 두 사람은 ‘항일로 각자의 나라를 되찾자’며 의기투합했다.
 
쑤 선생은 난징 내 일본군 동향 수집, 광복군 입대 청년 호송 등 비밀 임무를 수행했고, 1944년을 전후해 세 차례에 걸쳐 일제 감시망을 뚫고 한인 청년들을 시안의 광복군 부대까지 호송했다. 그의 도움을 받은 한인 청년은 100여명이다.
 
선생은 신중국 건국 직후인 1950년 우리나라의 행정고시와 같은 간부 선발 시험에 합격해 공무원 생활을 시작했지만, 문화대혁명 시기 당시 적대 관계이던 ‘한국’을 도운 전력이 있다는 이유로 박해를 받고 안후이성 시골 농장으로 하방되는 고난을 겪었다. 상하이로 돌아와 복직하고도 한직을 전전했다. 1992년 한·중수교 뒤 조일문 지사 등 독립지사들과 재회했고, 이들의 추천으로 1996년 한국 정부로부터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다. 다만 외국 국적자여서 관련 법령상 독립운동 유공자 연금 등은 받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빈소에 조화를 보내고 유족들에게 위로 메시지를 전했다. 최영삼 주상하이 총영사는 “우리 민족이 어려웠던 시기에 중국인으로서 한국 지사들과 뜻을 같이했던 분”이라며 “숭고한 뜻은 한·중 양국 국민의 가슴에 남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