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봉준호, 블랙리스트 올리더니…한국당 얼굴 두껍다"

봉준호 감독(오른쪽)과 배우 송강호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자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오른쪽)과 배우 송강호가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하자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지난 9일(현지시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한 뒤 정치권에서도 봉 감독과 '기생충'의 쾌거에 찬사를 보내고 있다. 자유한국당도 "기념비적인 사건"이라며 봉 감독을 치켜세웠는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이를 두고 "얼굴이 두텁다(두껍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의 보수, 절망적이다"라고 글을 남겼다. 진 전 교수는 "봉준호 감독은 블랙리스트에 올려놓고, CJ 이미경 부회장은 자리에서 끌어내려 미국으로 망명 보냈던 분들 아닌가"라며 "이제 와서 봉준호 감독의 쾌거에 숟가락 올려놓으려 하다니 얼굴도 참 두터우시다"라고 비꼬았다.
 
전날인 10일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기생충' 오스카 수상 소식이 전해지자 논평을 내고 "한국 영화 기생충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며 "지난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시작으로 연이어 들려온 놀라운 소식"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또 "전 세계에 한국 영화, 한국 문화의 힘을 알린 기념비적인 사건이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구신청사 옆 두류 공원에 '봉준호 영화박물관'을 건립해 대구신청사와 함께 세계적인 영화테마 관광메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봉 감독이 대구에서 태어나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에 대해서도 진 전 교수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복원 마인드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 소식이 외신으로 나가면 문화강국 한국의 이미지에 먹칠을 할 것"이라며 "이분들, 마인드가 딱 70년대에 가 있다"고 비판했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지난해 2월 발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 중.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지난해 2월 발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 중.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홈페이지 캡처]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 봉 감독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 특히 이명박 정부 청와대 기획관리실에서 작성한 내부 문건에는 봉 감독의 영화 '괴물'이 "대중이 쉽게 접하고 무의식중에 좌파 메시지에 동조하게 만드는 좋은 수단인 영화를 중심으로 국민의식 좌경화 추진" 사례로 등장한다.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가 지난해 2월 발간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백서'에 따르면 봉 감독의 영화 '괴물', '설국열차', '살인의 추억'이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배우 송강호 역시 '문화체육관광부 9473명 명단'에 블랙리스트로 등장한다. 송강호는 문화예술인 594명이 2015년 5월 1일 발표한 '세월호 정부 시행령 폐기 촉구 성명'을 발표해 블랙리스트에 포함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