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사태로 자동차 이어 한화 태양광 공장 한시 중단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진천공장 전경[사진 한화큐셀]

한화솔루션 큐셀부문 진천공장 전경[사진 한화큐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중국에서 부품 수입이 중단돼 자동차에 이어 국내 태양광발전 공장이 가동을 멈춘다.  
 
한화솔루션은 11일 이사회를 열고 태양광 모듈 제조 공장인 충북 진천공장과 음성공장의 가동을 한시적으로 중단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진천공장은 오는 12일부터 23일까지 생산을 중단하며, 일부 자재 수급에 따라 17일부터 20일까지는 부분 가동할 예정이다. 음성공장은 오는 18일부터 23일까지 6일 동안 멈춘다.  
 
한화솔루션은 생산 중단 사유에 대해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정부의 춘제(春節·중국의 설) 연휴 기간 연장 등에 따라 일시적 생산부품 수급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품 조달 거래선 확대를 검토하고 중국 내 자재업체가 생산을 재개하면 조달 소요기간을 최소화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화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 말레이시아 공장은 문제없이 잘 돌아가는데 한국 공장은 모듈의 알루미늄 프레임 등에 (조달) 문제가 발생했다”며 “2개월 이상 재고가 있는데다 중국내 물류가 뚫리면 대응이 가능해 매출 영향은 없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