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농식품부, 신종 코로나에 직격탄 맞은 화훼업계 지원 검토

중국 우한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졸업식과 같은 행사가 연기되며 어려움을 겪는 화훼 업종 등에 대해 정부가 목적예비비를 통해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또 2040세대 농업 관련 창업 지원을 통해 농업 분야 일자리 증가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농식품부, 청와대 업무보고
신종 코로나에는 예비비 사용 검토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년 업무계획 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2020년 업무계획 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11일 청와대에서 민간 일자리 확대를 주제로 2020년 부처 업무계획을 보고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고용노동부·환경부가 함께했다. 청와대는 이날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미뤄왔던 정부 부처 업무보고를 재개했다.
 
정부는 20~40대 농식품 분야의 창업 활성화에 나선다. 이를 위해 창업 초기 농지 지원·온실 임대·스마트팜 조성 등의 사업을 벌인다.
 
자금 지원도 확대한다. 농식품부는 농업 스타트업에 대한 초기 투자와 전문컨설팅을 제공하는 총 100억원 규모 ‘영 파머스 펀드’와 성장 기업에 투자금을 지원하는 ‘징검다리펀드’(215억원)를 조성하기로 했다.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은 “유리온실을 지으려면 평당 100만원까지도 들고, 비닐온실도 평당 최대 30만~40만원 들어서 창업자가 원하는 만큼 시설을 확보하기 어렵다”며 “이때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40대의 농식품분야 창업 지원을 위해 스마트팜 조성 등의 사업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해 서울 관악구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열린 한 농업박람회에서 관람객이 스마트 수경재배 시스템을 살펴보는 모습. [뉴스1]

정부는 20~40대의 농식품분야 창업 지원을 위해 스마트팜 조성 등의 사업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지난해 서울 관악구 낙성대공원 일대에서 열린 한 농업박람회에서 관람객이 스마트 수경재배 시스템을 살펴보는 모습. [뉴스1]

농식품부는 이런 창업 지원을 중심으로 농촌 일자리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농림어업 취업자 수는 전년(2018년)보다 5만5000명이 늘어난 139만5000명을 기록했다. 1998년 이후 꾸준히 줄어들던 농림어업 취업자 수는 2017년 다시 증가로 돌아선 뒤 2018년 6만2000명(4.8%) 증가하며 20년 만에 최대 증가율을 찍었다.
 
11일 오전 경남 함양군의 한 양파논에서 농민이 비료를 주고 있다. [뉴스1]

11일 오전 경남 함양군의 한 양파논에서 농민이 비료를 주고 있다. [뉴스1]

또한 농식품부는 50·60대가 은퇴한 뒤 새로운 삶으로 농업을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시 인구의 귀농·귀촌에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돼 온 보건·의료 등 생활 서비스 사회간접자본(SOC)도 확충할 방침이다. 영세농가 소득 보전에는 청신호가 켜졌지만, 공익직불제의 기존 취지에 따라 농가는 농약과 비료사용량을 향후 10년 동안 각각 20%·26% 감축해야 한다.
  
올해부터 시행되는 공익직불제의 구체적 방안으로 0.5ha 이하의 소규모 영세 농가에 연 120만원 수준의 직불금을 지급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김 장관은 “소농직불금 수급 대상자는 30만~40만명 정도로 예상한다”며 “2월 말까지 구체적인 방안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수급 농가는 공익직불제의 기존 취지에 따라 농약과 비료사용량을 향후 10년 동안 각각 20%·26% 감축해야 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대규모 모임이나 학교 졸업식 등의 행사가 취소되는 등 농업 분야 타격에 대한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앞서 김 장관은 10일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 대응과 관련해 “농업 중에도 외식·화훼 분야의 어려움이 많다”며 “필요하면 목적 예비비를 쓰는 것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