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장관들, 국민 불안하지 않게 재래시장에 직접 들러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으로 보건용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생산하는 업체는 일일 생산량과 출고량, 재고량, 수출량 등을 매일 식품의약안전처에 신고해야 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이런 내용을 담은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의결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병 이후 마스크·손소독제의 매점매석과 밀수출이 늘어나자 이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생산업체의 생산량, 재고량 등을 파악해 중간 유통 과정의 불법 거래를 잡아내겠다는 구상이다. 이 조치는 오는 4월까지 시행된다. 정 총리는 국무위원들에게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조치해주길 바란다”며 “관계부처는 일선 현장에서 혼란이 없도록 적극 홍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최근 신종코로나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음식·숙박·관광 등 관련 업계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신종 코로나에 대해 긴장감을 갖고 철저히 방역해야 하지만 과도한 불안감으로 경제가 위축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장관들은 국민이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 직접 현장을 방문하고, 정부가 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적극 알려드리기 바란다”며 “장관들은 직원들과 함께 재래시장도 가고, 인근 식당과 동네 가게에도 들러 소비 진작에 적극 앞장서 줄 것을 특별히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12일 중국 우한에서 3차 전세기편으로 귀국하는 교민들이 지낼 임시생활시설이 위치한 경기도 이천 주민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정 총리는 “외교부는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교민들이 안전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지원하라”며 “이천 지역 주민들께서 국가적 어려움을 이해하고 협조해준 것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