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복 14일이라더니···28번, 17일만에 확진 "음성 가까운 양성"

지난달 28일 오후 고양시 명지병원 격리음압병동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의 시료를 다루고 있다. 공성룡 기자

지난달 28일 오후 고양시 명지병원 격리음압병동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의심환자의 시료를 다루고 있다. 공성룡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28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그는 3번째 환자의 직장 종료로 지난달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했다. 그는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3번째 환자와 마지막 접촉일을 기준으로 17일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확진자 가운데 감염원 접촉 이후 가장 늦게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국내 28번째 환자는 30세 중국인 여성으로 3번째 환자의 지인”이라며 “자가격리 중 검사를 실시해 양성으로 확인됐고, 현재 명지병원에서 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28번째 확진자 는 3번째 환자와 우한에서 함께 왔다. 그는 지난달 22일과 24일 서울 강남의 글로비성형외과에서 성형 치료를 받았고, 이때 3번째 환자도 동행했다. 3번 환자는 지난달 25일 신종코로나 의심 증상이 뚜렷해져 스스로 1339에 신고하고 명지병원으로 이송됐고 다음날 확진판정을 받았다. 28번 환자는 3번 환자의 어머니 집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3번 환자 어머니는 현재 고양시 서구 보건소에서 관리하고 있으며 자가 격리 상태다. 서구 보건소 관계자는 “3번 환자 어머니와 28번 환자는 같은 집에서 생활했지만 다른 방을 썼다”며 “어머니는 지난 9일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두 사람은 자가격리 기간 동안 집 밖으로 나온 적은 없다. 보건소가 아파트 CCTV를 통해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28번 환자는 3번 환자 격리일(25일) 기준으로 17일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신종 코로나 환자들의 평균 잠복기가 4일이고, 최장 잠복기가 14일이다. 28번 환자는 이 기준에 비춰보면 특이한 환자다. 그렇다고 그가 최장 잠복기를 넘겨 발병한 사례라고 볼 수는 없다. 감염은 됐으나 의미있는 증상 자체가 없는, 발병하지 않은 상태라서다. 그는 현재도 증상이 거의 없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28번 환자는 3번 환자 어머니 집에서 계속 자가 격리 상태였다. 따라서 추가 접촉자는 없다. 곧 중국으로 출국을 해야해서 보건소에서 혹시나 싶어 검사를 했는데 양성이 나온 것이다. 사실상 음성에 가까운 양성이다. 체내 바이러스의 양이 굉장히 적다는 얘기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경기도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보호복을 착용한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 국내 세번째 확진자가 치료받는 병실을 정리하고 있다. (명지병원 제공) [뉴스1]

지난달 27일 경기도 덕양구 명지병원에서 보호복을 착용한 의료진들이 신종 코로나 국내 세번째 확진자가 치료받는 병실을 정리하고 있다. (명지병원 제공) [뉴스1]

3번과 28번 환자는 경기 고양시의 명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28번 환자는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격리만 해두고 검사를 해보지는 않았다. 이번에도 증상이 나타나서 검사를 한 것이 아니라 중국에 돌아가기 전에 (확인 차원에서) 한 것이다. 양성이 나오긴 했는데 거의 바이러스가 없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 양성과 음성을 나누는 기준이 (PCR 유전자 검사 증폭 횟수)35회인데 이 환자는 34회만에 나왔다. 거의 양ㆍ음성의 경계에 있다는 얘기다. 이번주 안으로도 퇴원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이사장은 “28번 환자는 설령 감염됐더라도 3번 환자랑 같이 다녔으니 초기에 감염됐을 것이다. 그렇게 됐더라도 젊고 건강하기 때문에 증상이 없었고, 전혀 못 느낀 것이다. (체내)바이러스가 있다 해도 증상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신종코로나 잠복기가 24일 넘어갈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된데 대해 방지환 신종 코로나 중앙임상TF팀장(중앙감염병병원운영센터장)은 "그 보도는 저도 읽어봤다. 많은 분들이 불안해하실텐데, 호흡기는 (잠복기가) 10일 넘는 경우는 드물다. 이번 신종코로나도 대체로 2~10일정도고 주로는 3~7일 집중됐다. 24일까지 (잠복기가)된다는건 공포스러운데, 제 생각은 있다 하더라도 굉장히 예외적이라고 생각한다. 발표자도 한 사례가 있을 뿐이다 라고 했기 때문에 굉장히 예외적인 사례라고 생각하면 될 것으로 본다"라고 말했다.
이에스더ㆍ황수연·채혜선 기자 etoi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