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하다가 신종 코로나 감염되면 ‘산재’로 인정

한 의료기관에 신종코로나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한 의료기관에 신종코로나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연합뉴스]

근무 중 직장 동료와 접촉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될 경우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돼 산업재해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근로복지공단은 11일 전국 지사ㆍ병원 신종 코로나 대응 체계 점검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산재 보상 업무 처리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도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일하다가 감염될 경우 업무상 질병에 해당한다. 예로 보건의료 종사자가 진료 등 업무 수행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자와 접촉해 감염될 때다. 따라서 요양급여를 포함한 각종 산재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일반 회사에서 근무하다가 동료로부터 감염된 경우도 해당된다. 단 업무상 질병으로 인정되려면 업무 수행과 질병 사이에 상당한 인과관계가 확인돼야 한다.
 
공단은 “업무 관련성 여부에 관한 구체적인 판단은 개별 사건에 대한 업무상 질병 판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공단은 산재 환자가 요양 중인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관련 격리 조치를 받을 경우 그에 해당하는 기간 만큼 요양을 연장하고 급여를 지급하기로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