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사능 유출 위험 없는 혈액방사선조사기, 국내에 첫 설치

JW바이오사이언스가 강남세브란스병원에 공급한 X선 방식 혈액방사선조사기 ‘상그레이(SANGRAY)’ .

JW바이오사이언스가 강남세브란스병원에 공급한 X선 방식 혈액방사선조사기 ‘상그레이(SANGRAY)’ .

방사능 유출 위험이 없는 신개념 혈액방사선조사기가 국내 대형병원에 최초로 설치됐다. JW홀딩스의 손자회사인 JW바이오사이언스는 강남세브란스병원에 X선 방식 혈액방사선조사기 ‘상그레이(SANGRAY)’를 공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상그레이는 수혈용 혈액백에 X선을 조사(照射)해 수혈한 뒤 생길수 있는 질병인‘수혈 관련 이식편대숙주병’을 예방하기 위해 사용하는 의료기기다. 수혈 관련 이식편대숙주병은 수혈된 림프구가 면역기능이 떨어진 환자의 정상 조직을 공격하는 질환으로, 치사율이 매우 높다. 치료법이 없기 때문에 수혈 이전 혈액백에 방사선을 조사하는 과정을 필수적으로 거쳐 림프구 증식을 억제하는 방법으로 예방해야 한다.
 
 
현재 국내 대형병원 중 혈액방사선조사기를 보유한 곳은 50여 개 기관에 이르지만, X선 방식의 혈액방사선조사기가 국내에 설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 운영 중인 모든 혈액방사선조사기는 방사능 물질인‘세슘137’을 활용한 감마선 방식이다. 상그레이는 국내 최초 X선 방식의 혈액방사선조사기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받았다.  
 
 
이 제품은 방사능 위험물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자연재해에 의한 방사능 물질 유출위험이 없다. 방사능 폐기물 처리에 따른 불필요한 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다. 또 상시 감마선을 방출하는 기존 제품과 달리 작동 시에만 고전압을 통해 X선을 유도시키는 방식으로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상그레이는 정확한 조사량 관리를 할 수 있는 최신 특허기술도 적용했다. 자체 내장된 선량계가 가장 낮게 조사된 선량을 측정해 전체 조사량을 적정 수준으로 조절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조사 결과를 라벨 프린터로 혈액백에 즉시 기록할 수 있어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였다.
 
JW바이오사이언스 관계자는 “프랑스ㆍ노르웨이ㆍ일본 등 의료 선진국에서도 방사능 유출 위험이 없는 X선 방식으로 교체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최준호 과학ㆍ미래 전문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