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 中대사, 신종코로나 '생화학무기' 연관설에 "미친 소리"

추이텐카이 주미 중국 대사. [연합뉴스]

추이텐카이 주미 중국 대사. [연합뉴스]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 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신종 코로나)이 중국의 생화학무기 개발과 관련이 있다는 루머에 대해 강력하게 비난했다.

코튼 상원의원 "음모가 아니라 팩트" 입장 고수
리원량 의사 사망에는 "모두가 슬퍼해" 방어

 
추이 대사는 9일(현지시간) CBS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가 중국의 생화학 무기 연구와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는 톰 코튼(공화당·아칸소) 미국 상원의원의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미친 소리"라고 일축했다. 
 
추이 대사는 "바이러스가 중국이 아닌 미국 군 실험실에서 나왔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다"고 반격하면서 "어떻게 그런 미친 소리들을 믿을 수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는 "(그런 루머는) 공포심을 조장하고 인종 차별,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를 부채질하는 것"이라며 "이는 신종 코로나에 대응하는 공동의 노력을 해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바이러스에 관해) 알려지지 않은 게 아직도 많다"며 "중국은 미국을 포함해 다른 나라 과학자들과 함께 이 바이러스에 대해 더 파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톰 코튼 공화당 상원의원은 추이텐카이 주미 중국대사의 인터뷰 방송 뒤에도 '음모가 아니라 사실'이라며 신종 코로나 발생과 중국 생화학무기 개발이 연관돼 있다는 주장을 고수했다. [트위터 캡처]

톰 코튼 공화당 상원의원은 추이텐카이 주미 중국대사의 인터뷰 방송 뒤에도 '음모가 아니라 사실'이라며 신종 코로나 발생과 중국 생화학무기 개발이 연관돼 있다는 주장을 고수했다. [트위터 캡처]

 
앞서 톰 코튼 의원은 신종 코로나 사태에 대한 중국의 대응을 비난하면서 바이러스가 우한에 있는 정부 산하 연구소 및 생화학무기 프로그램과 연관됐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코튼 의원은 추이 대사의 인터뷰가 끝난 후 자신의 트위터에 "음모나 이론이 아니라 사실"이라며 기존의 주장을 고수했다.
 
그는  “(중국) 생화학무기 연구소는 (바이러스가 시작된) 시장에서 불과 몇 마일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며 “그것이 어디서 시작됐는지 증명해야 할 의무는 중국에 있다. 이제 저명한 국제 과학자들에게 모든 것을 알리라”고 요구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 알렸다가 당국의 처벌을 받고 끝내 이 병으로 숨진 34세 의사 리원량(李文亮)과 관련해 추이 대사는 "그의 사망으로 우리 모두 매우 슬퍼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이 대사는 "그는 좋은 의사였고 헌신적 의사였으며 사람들의 건강을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다. 우리는 그에게 매우 감사한다"고 덧붙였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