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방산 기업 2곳, 손잡고 6.8㎜ 소총과 총탄 만든다

한국의 대표적 방산기업 2곳이 손잡고 6.8㎜ 차세대 소총과 총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6.8㎜는 소총의 총신 안쪽 구멍의 구경(지름)과 총탄의 지름을 뜻한다. 지금 한국군의 주력인 K1과 K2 소총의 구경은 5.56㎜다. 이를 키우겠다는 뜻이다.
 

6.8㎜ 소총과 기관총 만드려는 미 육군 따라
6.8㎜는 기존 5.56㎜보다 사거리와 관통력↑
5.56㎜ 엄청난 재고량 해결하는 게 숙제

미국 육군의 6.8㎜ 차세대 소총(NGSW-R). 미 육군은 이르면 올해 말 최종 사업자를 뽑고, 2022년부터 배치할 계획이다. [사진 미 육군]

미국 육군의 6.8㎜ 차세대 소총(NGSW-R). 미 육군은 이르면 올해 말 최종 사업자를 뽑고, 2022년부터 배치할 계획이다. [사진 미 육군]

 
국내 최대 소구경 화기 제조업체인 S&T모티브와 국내 최대 탄약 제작업체인 풍산은 10일 한국형 차세대 6.8㎜ 소총과 탄약 개발을 위한 킥오프 회의를 연다고 밝혔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해 11월 차세대 6.8㎜ 소총ㆍ탄약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맺었다.
 
이날 회의에서 양사 개발 관계자들이 모여 개발 관련 협업을 강화하며, 앞으로 국내외 영업ㆍ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치기로 했다.
 
차세대 6.8㎜ 소총은 유효사거리가 500m 이상일 경우 기존 5.56㎜보다 탄도가 훨씬 안정적이기 때문에 정확도와 파괴력이 늘어난다. S&T모티브 관계자는 “2년 안에 한국형 차세대 6.8㎜ 소총 ㆍ탄약을 개발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육군은 차세대 소총 사업을 검토하고 있지만, 정확한 내용을 결정하지 않은 상태다. 그런데도 S&T모티브와 풍산이 먼저 치고 나온 이유는 미국 때문이다. 미국 육군은 빠르면 올해 말 차세대 소총(NGSW-R)과 차세대 기관총(NGSW-AR)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미군의 차세대 소총과 차세대 기관총의 구경이 6.8㎜다. 미국이 이 사업을 확정하면,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6.8㎜ 구경 소총과 총탄을 쓰는 군대가 된다. 미국의 동맹국인 영국ㆍ프랑스ㆍ일본은 5.56㎜를 차세대 소총의 구경으로 결정했다.
 
미국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는’ 이유가 있다. 군사 전문지인 ‘플래툰’의 홍희범 편집장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 전쟁을 치르면서 5.56㎜의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홍희범 편집장에 따르면 5.56㎜ 총기와 총탄은 가까운 거리에서 드르륵 쏘면서 화력을 집중하는 데 탁월하다. 그러나 좀 더 먼거리의 적을 정확하게 쏘는 게 더 낫다는 게 미군의 실전 경험이다. 홍희범 편집장은 “5.56㎜보다 6.8㎜의 사거리가 1.5배 더 멀다”고 말했다. 여기에 최첨단 사격통제장치를 달아 정확도를 보강한다.
 
또 미국이 앞으로 맞서야 할 적수인 중국과 러시아는 제3세계 테러리스트나 반군과 달리 방탄모와 방탄복을 갖춰 입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이를 뚫으려면 관통력이 더 뛰어난 6.8㎜가 적격이다.
 
이 같은 장점들에도 불구하고 6.8㎜ 소총을 차세대 소총으로 선정하려면 해결해야 할 숙제가 제법 많다. 무엇보다 지금까지 쌓아놓은 5.56㎜ 재고를 처분하고, 대신 6.8㎜를 새로 저장하는 점이다. 홍희범 편집장은 “소총과 탄약의 구경이 늘어나면 전술과 훈련 방식도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