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진주 “소속사와 7년 분쟁에 실어증, 로스쿨 1차 합격까지”

[사진 JTBC ‘슈가맨3’]

[사진 JTBC ‘슈가맨3’]

1990년대 ’난 괜찮아’라는 곡으로 활동했던 가수 진주(본명 주진)가 “과거 소속사와 분쟁으로 실어증이 왔다”면서 “7년 동안 이어진 소송 탓에 로스쿨 1차에 합격하기도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진주는 7일 JTBC ‘슈가맨3’에 출연해 “JYP엔터테인먼트를 나온 이후 새로운 소속사와의 계약 과정에서 분쟁이 있었다”고 고백했다.
 
진주는 “이렇게 긴 시간이 걸릴 줄 몰랐다. 소송으로 7년이 갔다. 힘들게 돈을 마련해서 변호사를 선임했는데 연락이 안 되더라. 결국 변론기일에 나 혼자 가게 돼서 국회도서관에서 판례를 찾아보고 형사법, 형사소송법 등을 공부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로스쿨 1차까지는 합격했다. 소송이 길어진 탓에 실어증과 탈모까지 왔다”라며 “이제 더는 가수를 할 수 없겠다고 생각했다. 음악 외엔 생각해본 적 없었는데 못 하게 된다고 생각하니 너무 억울했다”고 밝혔다.
 
[사진 JTBC ‘슈가맨3’]

[사진 JTBC ‘슈가맨3’]

그는 “그래도 잃어버린 시간에만 멈춰있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아침에는 법 공부를 하고, 저녁에는 지방 행사를 가고, 새벽에는 우유 배달을 했다. 시간 강사로 일하고 자기소개서와 이력서를 쓰며 부딪혔다”고 회상했다.
 
그는 “일을 하며 박사학위를 준비해 최근 학위를 땄다. 흑인 음악과 관련된 인권, 문화 운동 등을 연구했다. 지금 교수로 재직 중이다”라고 말했다.
 
진주는 이화여자대학교 공연예술대학원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상명대학교 대학원 뉴미디어음악학과 박사과정을 거쳐 현재 정화예술대학교에서 전임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진주는 1997년 1집 ‘해바라기’로 데뷔해 ‘난 괜찮아’ ‘에브리바디’ 등의 곡을 발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