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닻 올린 안철수신당 강연 “조국 사태에 내 가치 무너져” 울먹

안철수 전 의원이 9일 신당 발기인대회 행사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안철수 전 의원이 9일 신당 발기인대회 행사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9일 안철수 전 의원이 주도하는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강연했다. 두 사람의 공통점을 찾자면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으로 대변되는 ‘낡은 정치’에 대한 거부감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도 집권세력을 질타했다.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이 주제였다.
 

“잠수타고 싶은데 길어지고 있어”

그의 강연은 고해로 시작했다. 그는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정말 믿었다”며 “조국 사태는 제게 트라우마다. 내가 믿었던 사람들과 가치가 완전히 무너져 내리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문회 나와서 ‘나는 사회주의자’라는 말을 들었을 때…”라고 할 땐 끝까지 말하지 못하고 울먹였다. 청중의 격려 박수에 1분여 뒤 고개를 든 그는 “어떻게 그렇게 살고 사회주의자를 자처할 수 있느냐. 이념에 대한 모독”이라고 했다.
 
그는 “그들은 대중의 이성·윤리의식을 믿지 않는다. 선동·조작당할 수 있는 존재로 본다”고 말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시인 안도현, 소설가 공지영씨 등을 거론하면서다. 현 정권의 가장 큰 잘못으론 “정의의 기준 자체를 바꿔버린 것”을 꼽았다.  
 
그는 “이 정권 들어서는 잘못만 하는 게 아니라 기준 자체를 바꿔버린다. 로고스(logos·이성)와 에토스(ethos·윤리)가 무너지고 정치가 (시민을) 이성이 없는 좀비로, 윤리 잃은 깡패로 만든다”고 비판했다. ‘속물주의적 욕망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조 전 장관이 사회주의자를 자처한 것처럼 여권 핵심 인사들이 여전히 스스로를 운동가·혁명가로 생각하기에 문제가 생기면 기준 탓을 한다’는 취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최소한 2022년 5월(차기 대선)까진 한국에 남아 달라”는 한 청중의 요청에 “내 계획은 이 사회에 던질 메시지가 있고 (그다음) 잠수 타는 것이었는데 그 시기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그보단 짧게 본다”고 했다. 국민당 관계자는 진 전 교수의 초청과 관련해 “실무진이 여러 번 설득해 응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안 전 의원은 이날 창당준비위원장 수락연설에서 “대한민국 정치는 지금 ①세금 도둑질 바이러스 ②진영 정치 바이러스 ③국가주의 바이러스, 이 세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돼 있다”며 “투쟁하는 실용정치의 길을 가겠다”고 했다.  
 
한영익·이가람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