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 울먹인 진중권 "조국, 어떻게 그렇게 살고 사회주의자 자처하나"

“그들은 대중의 이성·윤리의식을 믿지 않는다. 선동·조작 당할 수 있는 존재로 본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을 향해 “그 의식이 끔찍하고 혐오스럽고 무섭다”며 쏟아낸 비판이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후 안철수 전 의원이 이끄는 국민당 창당 발기인대회에서 ‘무너진 정의와 공정의 회복’을 주제로 강연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진 전 교수의 강연은 고해로 시작했다. 그는 “‘기회는 평등, 과정은 공정,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정말 믿었다”며 “조국 사태는 제게 트라우마다. 내가 믿었던 사람들과 가치가 완전히 무너져내리는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문회 나와서 ‘나는 사회주의자’라는 말을 들었을 때…”라고 할 땐 끝까지 말하지 못하고 울먹였다. 청중의 격려 박수에 1분여 뒤 고개를 든 그는 “어떻게 그렇게 살고 사회주의자를 자처할 수 있느냐. 이념에 대한 모독”이라고 조 전 장관을 비판했다.
 

“그들이 보는 대중은 멍청하고 선동 가능한 존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 [뉴스1]

“(여권 인사들이) 대중을 멍청하게 선동 당하는 존재로 본다”는 견해는 유 이사장과 시인 안도현, 소설가 공지영씨 등을 거론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진 전 교수는 “모든 사람은 이성을 가지고 태어난다”며 “하지만 저들은 다른 것 같다. 얼마든지 얄팍한 이벤트에 의해 감동 당하는, 동원 가능한 대중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무서운 것은 그런 상태에서 대중들은 자신들이 깨어있다고 보는 것”이라 지적했다.
  
그는 현 정권의 가장 큰 잘못으로 “정의의 기준 자체를 바꿔버린 것”을 꼽았다. 진 전 교수는 먼저 “과거 진보든 보수든 잘못했으면 머리 숙여 사과부터 했다. 적어도 윤리의 기준은 건드리지 않았다”고 전제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 들어서는 잘못만 하는 게 아니라 기준 자체를 바꿔버린다. 법의 기준 자체를 바꿔서 잘못하지 않은 상태로 만든다”며 “로고스(logos, 이성)와 에토스(ethos, 윤리)가 무너지고 정치가 (시민을) 이성이 없는 좀비로, 윤리 잃은 깡패로 만든다”고 비판했다. “‘2+2=4’라는 걸 논증하기 시작하면 소통이 안 되는데 공유하는 그 기준을 무너뜨리고 있다”는 게 그의 지적이다.
 

“어용 지식인·언론 통해 '사랑해요 정경심' 만들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텔에서 열린 우리가 만드는 안철수신당(가칭) 발기인대회에서 초청 강연을 하고 있다. [뉴스1]

이같은 상황이 일어난 원인으로는 ‘허위의식’을 들었다. ‘속물주의적 욕망에서 자유롭지 못했던 조 전 장관이 사회주의자를 자처한 것처럼 여권 핵심인사들이 여전히 스스로를 운동가ㆍ혁명가로 생각하기에 문제가 생기면 기준 탓을 한다’는 취지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향해 “그만 두고 통일운동에 매진하겠다는데 아직도 자신을 통일운동가라 생각한다. 아직도 그들은 스스로 운동가ㆍ혁명가, 순결한 사람이라 생각한다”며 “그래서 잘못됐다면 도덕의 기준이 잘못된 것으로 생각한다. 한 마디로 돈키호테 현상”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어 “문제는 돈키호테가 모두를 산초(추종자)로 만드는 것”이라며 “어용 지식인, 어용 언론, 수많은 어용의 협력을 통해 ‘사랑해요 정경심(조 전 장관 부인)’을 만들어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이른바 ‘어용’이라고 지칭한 지식인 층을 향해 “혐오ㆍ증오를 이용해 대중을 동원하려는 정치인들을 막아주고 비판해주는 게 지식인인데 완전히 마비됐다. 통제 기구의 한 파트가 돼 그들과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고 쏘아붙였다.
 

“서초동 집회는 사이비 종교서 나타나는 현상”

‘검찰 개혁’을 촉구한 서초동 집회를 두고는 “피해자가 가해자의 편을 든다. 사이비 종교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고도 했다. “조 전 장관의 딸 때문에 누구 하나는 떨어졌을텐데 (우리 사회의) 99.9%는 손해보는 사람 축에 속할 것”이라면서다.
 
강연 마지막 질의응답에서도 진 전 교수는 여권과 확실히 선을 그었다. ‘(당신은) 과거 드루킹은 김경수 경남지사나 대통령ㆍ민주당과 (범죄 혐의와 관련) 상관없다고 했는데 지금도 그렇냐’는 한 청중의 질문에 진 전 교수는 “아니다. (제가) 그때는 ‘조국도 깨끗하다’고 얘기했다”고 답했다.
 
한영익ㆍ이가람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