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놀면 뭐하니?' 유재석 잡는 이효리, 이것이 국민남매의 매력

MBC '놀면 뭐하니?-인생라면'

MBC '놀면 뭐하니?-인생라면'

'놀면 뭐하니?-인생라면'에 이효리, 이상순 부부가 모습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갑작스럽게 등장한 두 사람에 당황했다. 그것도 잠시, 라면을 대접하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인생라면'에는 유재석이 다시금 라면가게를 운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오늘은 예약 손님이 있다는 소식에 누구인지 궁금증을 안겼다. 그 주인공은 가수 이효리와 이상순이었다. 부부는 나란히 손을 잡고 나타났고 유재석은 "상순아 네가 여기 웬일이야?"라며 놀랐다.  
 
이효리는 '욱효리'와 '마더 테리사 효리'를 오갔다. 욱하면서 유재석에 일침을 가하는가 하면 따뜻한 위로의 말로 유재석을 격려하고 지지했다. 당근과 채찍이 오가는 모습 속 국민 남매의 케미스트리가 빛을 발했다. 과거 두 사람은 KBS 2TV '해피투게더' SBS '패밀리가 떴다'로 차진 호흡을 자랑하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남매. 이날도 그 매력이 무엇인지를 확인케 했다.  
 
유산슬라면, 간짜장라면, 해물짬뽕라면이 유재석의 주 메뉴였다. 이효리는 자꾸만 메뉴를 통일시키게 하려는 유재석을 향해 "이러려고 우릴 불렀냐. 다른 거 시켜서 맛을 봐야지"라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음식이 나왔다. 맛을 본 이효리는 "소름 끼치게 맛있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유재석을 향해 돌직구를 날렸다. 하지만 이내 "정말 맛있다. 어디 가서 이렇게 호화스러운 음식을 먹겠냐"면서 유재석을 칭찬했다. 그야말로 유재석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이효리였다.  
 
진솔한 대화가 오갔다. 유재석은 '인생라면' 가게를 운영하며 은퇴 후 카페를 열고 싶다는 마음이 커졌다고 했다. "가끔 아는 지인들이 카페에 와서 얘기나 하고 가고 그랬으면 좋겠다"라고 하자 이효리는 "안 된다. 오빠는 계속 방송을 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