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연스럽게' 새 MC 강수지♥김국진, 섬진강도 녹인 러브스토리 공개

사진=MBN 제공

사진=MBN 제공

MBN 예능 '자연스럽게'의 스튜디오 MC로 새롭게 투입된 강수지·김국진 부부가 추운 겨울 섬진강도 막지 못한 '직진 고백 스토리'를 공개한다.  
 
오늘(8일) 방송되는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국수부부' 강수지·김국진이 스튜디오 MC로 첫 등장, 새롭게 단장한 현천마을 이웃들의 세컨드 라이프를 애정 어린 눈길로 지켜본다.  
 
먼저 김국진은 "저 역시 강원도 인제에서 태어난 '자연남'이라며 "우리 집 근처에 고구마밭, 옥수수밭이 있었고 담장에는 호박도 열렸다"며 남다른 '시골 생활 내공'을 공개했다. 강수지 역시 이에 지지 않고 "저 또한 약 5년 동안 청계산 밑에서 텃밭을 일궜다. 그런 농작물들도 다 내가 키웠던 건데…"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국진은 "이렇게 우리가 시골 생활을 했기 때문에 맺어지지 않았나 싶다. 내가 섬진강에 뛰어들었던 것 기억나죠?"라며 타 방송을 통해 강수지에게 고백했던 날을 떠올렸다. 하지만 강수지는 "어렴풋이 기억나는데…그때 왜 뛰어든 거예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국진이 수줍어하며 "고기가 많았거든요"라고 얼버무리자 강수지는 "저 때문에 뛰어든 줄 알았죠"라며 순간 뾰로통해졌다. 이에 김국진은 "아니, 고기를 잡아달라고 해서 뛰어든 거죠. 추운데 내가 섬진강에 왜 뛰어들겠어요?"라며 상황을 수습했다.
 
김국진은 "이 기회에 시골에 내려가서 살아보면 어떠냐"며 함께 구례에서 살아보기를 제안했고, 강수지 역시 "같이 '자연스럽게'를 보면서 생각해 봐야겠다"고 현천마을 세컨드 라이프에 대한 관심으로 눈을 반짝였다.
 
강수지·김국진 부부가 지켜볼 8일 MBN '자연스럽게'에서는 '구례댁' 전인화의 남편인 유동근과 대세 개그맨 황제성의 재방문 속에 대망의 '현천비앤비' 오픈 프로젝트, 현천마을 주민들을 위한 한방 투어 등 흥미진진한 볼거리가 펼쳐질 예정이다.  
 
한편, MBN 소확행 힐링 예능 '자연스럽게'는 오늘(8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