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인 23번 환자, 2일 롯데백화점 본점서 1시간 쇼핑

7일 오전 광주 북구노인복지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복지센터 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해 어르신들이 도시락을 받아 가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7일 오전 광주 북구노인복지센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복지센터 급식소가 운영을 중단해 어르신들이 도시락을 받아 가기 위해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3번째 환자인 중국인 여성(57)의 동선이 일부 공개됐다. 
 
질병관리본부는 7일 오후 최근 확진된 신종코로나 환자의 동선 조사 결과를 내놨다. 이에 따르면 23번 환자는 지난달 23일 입국 후 서울시 중구 소재 호텔(프레지던트호텔)에 머물다 이달 2일 낮 12시경 호텔에서 체크아웃했다. 이후 차량을 통해 서울시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갔다. 낮 12시 15분에서 오후 1시 19분까지 쇼핑했다. 약 1시간 머물렀다. 
 
자가격리대상자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자가격리대상자 가족·동거인 생활수칙.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 이후 지인 차량을 이용하여 오후 서울시 서대문구 창천동의 자녀 숙소로 이동했다. 이어 이 차량을 이용하여 오후 2시20분 서울시 마포구 소재 대형마트(이마트 마포공덕점)를 방문했다. 오후 2시18분에서 오후 4시9분까지 약 2시간 머물렀다.
같은 차량을 이용해 서울시 서대문구 숙소로 돌아왔다. 
 
질본은 23번 환자가 이달 3~5일 종일 숙소에 머물렀고, 6일 국립중앙의료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중국 우한시에서 지난달 23일 입국해 정부의 전수조사 대상에 들었고, 이 과정에서 증세가 확인돼 확진자가 됐다. 
신성식 기자ssshin@joongang.co.kr 

위 배너를 누르시면 ‘중앙일보 코로나맵’으로 이동합니다. https://news.joins.com/article/23695862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