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Z 라이브]이대은이 트레이드 마크 장발을 전파한 이유

KT 이대은의 바람인 '단체 장발'이 이뤄질 수 있을까. IS 포토

KT 이대은의 바람인 '단체 장발'이 이뤄질 수 있을까. IS 포토

 




KT 불펜만에 특색을 노렸다. 마무리투수 이대은(31)이 장발 전파를 시도한 이유다.  
 
이대은은 준수한 외모로 주목받은 선수다. 지난 시즌 중반부터 고수한 장발 스타일은 의견이 분분했다. 보이는 이미지와 달리 자신을 털털하다고 말하는 선수다. '얼굴을 너무 막 쓴다'는 시선은 개의치 않는다.  
 
스프링캠프에 돌입한 그는 머리를 갈색으로 염색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끈 팀 린스컴을 연상하게 한다. 선수는 "그런가요"라며 갸웃거린다. 그런데 비슷한 모습으로 나타난 투수가 또 있다. 좌완 셋업맨 정성곤이다. 그도 목을 덮을 만큼 리를 길었다.  
 
이대은의 권유였다고 한다. 그는 "같이 하면 좋을 것 같았다"며 웃었다. 이어 "불펜투수들이 비슷한 모습을 하면 멋있고, 강해 보일 것 같았다. 무엇보다 팀 컬러로 보일 수 있을 것 같았다"고도 전했다.  
 
농담처럼 들리는 단합 유도. 실제로 강한 인상을 보여준 팀이 있다. 2013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 보스턴(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이다.  
 
2012시즌에 지구 최하위까지 떨어진 보스턴이지만 이듬해 스프링캠프부터 팀이 변하기 시작했다. 새 감독과 이적생, 기존 선수의 화합이 돋보였다. 당시 보스턴은 수염 군단으로 주목받았다. 시즌 개막 전에 마이크 나폴리, 자니 곰스 등 몇몇 선수가 수염을 기르기 시작했고, 이내 이름값 높은 선수들도 그 대열에 합류했다. 수염을 기르는 행위를 할 수 없는 라이벌 뉴욕 양키스와 대비됐고, 승승장구하는 레이스 속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유대감을 대변했다.  
 
보스턴의 수염처럼 거창한 배경을 원하는 건 아니다. 해외 무대에서 뛰던 이대은은 지난 시즌에 처음으로 국내 프로 구단에 소속됐고, 유한준과 박경수 등 선배들과 생활하며 전에 없던 유대감을 느꼈다. 불펜 주축인 현재, 후배들과 한마음이 되고 싶어 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그러나 어디까지나 가벼운 마음이다. 이대은은 "(김)민수가 그런 얘기를 하더라. '갑자기 한 선수가 머리끈을 찾고, 다른 선수가 손목에서 떼어내서 주는 장면을 보면 웃길 것 같다'고. 내가 생각해도 그렇다"며 웃었다. 이어 "(정)성곤이와 (하)준호 외에 앞으로 머리를 기르는 선수가 더 나올 것 같진 않다"며 확대 해석을 조기에 잠재웠다.  
 
한편 이대은은 KBO 리그 데뷔 두 번째 시즌을 통해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2019시즌을 돌아본 그는 "잘 하지 못했다"며 자책했다. "내가 더 잘 했더라면 KT의 포스트시즌 진출도 가능했을 것이다"고 했다. 
 
손과 햄스트링이 좋지 않았다. 부상 탓으로 돌리진 않는다. 그러나 한 시즌을 불펜에서 뛰면서도 부상을 당하지 않는 몸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비시즌에 유연성을 키우기 위해 노력했다. KT의 창단 첫 가을 야구 진출만을 목표로 내세웠다. 지난 시즌 부족했던 첫 타자 승부에서 더 집중할 생각이다. 기존 무기도 다듬는다.  
 




투손(미 애리조나)=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