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봉주 '장고' 거듭하는 민주당…예비후보 판단 또 미뤘다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비판했다가 고소당한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자신의 성추행 의혹 보도를 허위라고 주장하며 비판했다가 고소당한 정봉주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가 정봉주 전 의원의 총선 예비후보 적격 여부 판정을 또 미뤘다. 공관위는 정 전 의원이 성추행 사건 관련한 재판에서 성추행 사실은 인정되기 어렵다는 판단을 받은 것과 국민의 인식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다.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6일 공관위 전체회의 뒤 정 전 의원과 관련해 "오늘 최종적으로 결론을 못 내리고 오는 9일 오전 8시 30분 공관위 전체회의를 열어 최종 결정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 위원장은 "(정 전 의원) 관련 재판이 성추행과 연관된 파생적 사건의 명예훼손, 무고 재판인데 판결문을 보면 성추행 사실에 대해서 '인정되기 어렵다'는 취지를 명확히 해놓은 측면이 있다"며 "그런 부분이 좀 더 정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위원장은 "또 한쪽의 의견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과거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을 때 본인이 그 부분을 처음에 부인하다가 나중에는 결국 그 장소에 있었던 것을 인정한 측면이 있어 이미 국민적 인식은 '성추행 사건이 있었다'는 쪽으로 형성된 것 아닌가, 그런 정무적 판단이 필요하겠다는 의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공관위가 정 전 의원을 따로 불러 소명을 들을 계획은 없다는 게 이 위원장의 설명이다. 정 전 의원에 대한 후보자 면접 심사일은 오는 11일인데, 9일 최종 판단을 하겠다는 것은 면접 전에 결론을 내리겠다는 취지라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공관위 회의가 열리는 동안 민주당 중앙당사 인근 카페에서 결과를 기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던 중 기자지망생 성추행 의혹이 보도되자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후 정 전 의원은 해당 폭로를 보도한 기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무고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해 10월 1심에서는 무죄가 선고됐다. 이후 민주당에 복당하고 금태섭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