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용 파기환송심 14일 재판 연기…“준법감시제 의견 내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의 파기환송심을 맡은 재판부가 오는 14일로 예정된 재판을 취소하고 다시 날짜를 잡기로 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 정준영)는 이날 특검과 이 부회장 측에 ‘공판준비기일 변경 명령’을 내렸다.
 
재판부는 또 특검과 이 부회장 양측에 준법감시제도와 관련한 의견, 준법감시제도 운영의 양형 반영에 대한 의견을 밝히라고 요청했다.
 
앞서 지난 1월17일 공판에서 재판부는 삼성 준법감시위원회의 실효적 운영을 점검할 필요성이 있다며, 법원과 특검, 이 부회장 측이 한 명씩 추천해 3인으로 구성된 전문심리위원을 구성해 운영 실태를 평가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특검과 변호인은 삼성준법감시위원회를 양형에 반영할 수 있는지를 놓고 상반된 의견을 내고 있다.  
 
이 부회장 측은 그룹 총수나 임원들에 대한 감시·감독이 적절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독립적 권한을 부여하는 등 준법감시위원회가 실질적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특검은 재벌 혁신이 없는 준법감시제도는 봐주기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준법감시위원회의 운영이 이 부회장의 양형에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재판 기일이 연기되면서 당초 재판부가 운영하려 했던 준법감시위원회를 감독하는 전문심리위원단 구성도 늦어지게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