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시청자위원회 "김용민 '거리의 만찬' MC 하차는 만시지탄"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벙커1교회에서 열린 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지난달 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벙커1교회에서 열린 평화나무 공명선거감시단 발대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KBS 시청자위원회(위원장 이창현)가 KBS 교양프로그램 ‘거리의 만찬’ 새 시즌 MC 교체를 둘러싼 시청자 청원에 대해 6일 특별위원회를 열고 “김용민씨의 자진사퇴는 만시지탄이지만 다행스럽다”면서도 MC 선정과정의 여러 문제점을 지적했다. 
 

시청자위원 "낮은 성인지 감수성에 놀라"
제작진 "방송 미루고 후임 MC 찾겠다"

앞서 '거리의 만찬'은 지난 시즌 MC였던 양희은, 박미선, 이지혜 등 여성 세 명 대신 과거 여성혐오 발언으로 논란이 됐던 시사평론가 김용민을 배우 신현준과 함께 새 MC로 기용했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게시판에는 이에 반대하는 청원이 올라와 이틀만에 청원 서명 1만명을 넘어섰다. 논란이 커지자 김용민은 6일 MC에서 하차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시청자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제작진에게서 이같은 사실을 전달받았다. 
 
시청자 위원 가운데 임윤옥 위원은 “시사교양 프로그램 진행자와 패널 전체의 성비 불균형이 심각한 상황에서 여성 진행자 전원을 교체하고 논란이 많은 남성 진행자를 기용하려 한 시도를 보고, 제작 현장의 낮은 성인지 감수성에 놀랐다”고 했다.   
 
위원들은 MC 검증에 대해서도 다양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지난해 KBS 예능 ‘1박 2일’이 출연자 문제로 폐지 위기까지 몰렸는데도 출연자 검증을 철저히 하지 않았다”(이서정 위원) “시청자들은 공영방송 KBS의 시사교양 프로그램 진행자에 대해 민영방송과 달리 신뢰성과 도덕성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제작진이 이를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권오주 위원)"특히 총선이 다가오는 만큼 정치적인 균형성까지 고려해 사전 검증 장치가 작동할 수 있도록 이 부분을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최수영 위원)등의 의견이 나왔다.  
 
이종임 부위원장은 “지속적으로 논란을 일으키는 인물을 진행자로 최종 승인하는 의사결종 구조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창현 위원장은 “앞으로 KBS 제작진은 출연자 선정을 할 때 경각심을 갖고 더욱 신중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김덕재 KBS 제작1본부장은 “새 시즌 방송 시점을 미루고 후임 진행자를 찾는 등 전체적으로 프로그램을 정비하겠다”고 했다. ‘거리의 만찬’ 제작진도 “사회적 약자, 소수자의 이야기를 깊이 있게 다루고자 하는 프로그램 가치가 훼손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