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스폰서 검사' 김형준 의혹 수사…檢은 3년전 무혐의

'스폰서 검사'로 물의를 일으킨 김형준 전 부장검사. [연합뉴스]

'스폰서 검사'로 물의를 일으킨 김형준 전 부장검사. [연합뉴스]

경찰이 '스폰서 검사'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김형준(50) 전 부장검사의 수사 무마 대가 뇌물수수 의혹을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이 수사 무마 대가 정황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한 지 3년 만이다.
 
6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경찰청은 김 전 부장검사 의혹 사건을 중대범죄수사과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는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로 알려진 중·고교 동창 김모(50) 씨가 경찰에 직접 고발해 이뤄진 것이다.
 
경찰은 김 전 부장검사가 박모(50) 변호사로부터 수사 무마 대가로 돈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박 변호사는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에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피의자로 수사를 받았는데, 수사 중이었던 2016년 3월~9월 김 전 부장검사에게 3차례에 걸쳐 총 4000만원을 건넸다.
 
김 전 부장검사는 돈을 받은 시점에는 합수단에 없었다. 같은 해 1월 합수단에서 예금보험공사로 파견을 갔기 때문이다. 고발인 김 씨는 김 전 부장검사가 박 변호사로부터 빌린 돈이 뇌물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돈이 건너간 시점이 김 전 부장검사가 합수단을 떠난 이후이긴 하지만 남부지검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합수단은 박 변호사를 상대로 조사했던 혐의를 불기소 또는 약식기소로 마무리했다. 김 전 부장검사는 2016년 9월을 기준으로 4000만원의 절반도 갚지 않은 상태였다.
 
대검찰청은 2016년 9월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 의혹을 수사하면서도 김 전 부장검사가 박 변호사로부터 빌린 4000만원은 뇌물로 인정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 '수사 무마를 대가로 금전 편의를 얻었다는 정황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였다.
 
김 전 부장검사의 스폰서 의혹은 상고심을 통해 향응 접대를 받은 혐의 등으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500만원, 추징금 998여만원이 선고됐다. 이는 2018년 12월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