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서 코로나 환자 행세 20대 유튜버 "유명해지고 싶었다"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자 감염자 행세를 한 20대 남성. [JTBC 방송 캡처]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자 감염자 행세를 한 20대 남성. [JTBC 방송 캡처]

부산 지하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환자 행세를 하는 '몰카' 동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올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이 남성은 유명해지고 싶어서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신종 코로나 감염자라고 시민을 속인 20대 남성 A씨를 지하철 안전관리 업무 방해 혐의로 6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4시 30분쯤 부산지하철 3호선 전동차에서 갑자기 기침을 하며 "나는 우한에서 왔다. 폐렴이다. 모두 나에게서 떨어져라"라고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승객들은 깜짝 놀라 자리를 피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A씨는 지하철에서 내린 뒤 "저는 이제 정상인입니다. 아무도 내가 지하철에서 이상한 짓 한 줄 모를 거야"라고 말하며 비웃기도 했다. 
 
A씨는 또 번화가 한복판에서 자신이 감염자인 것처럼 쓰러지는 모습을 찍은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올렸다. A씨는 동영상에서 자신을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일간베스트 저장소' 회원이라고 소개했다. 
 
A씨가 올린 영상을 확인한 경찰이 수사에 나서자 A씨는 이날 오후 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유튜브에서 유명해지려고 그랬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