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원종건 미투’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배당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일어난 본인의 미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영입인재 2호인 원종건 씨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최근 일어난 본인의 미투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2호 영입인재였던 원종건씨의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원씨의 ‘데이트폭력 의혹’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에 배당했다.
 
앞선 지난 1월 28일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강간 등 상해, 성폭력범죄의 처벌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등이용촬영) 등 혐의로 원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대검은 관할을 따져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넘겼고, 중앙지검은 수사의뢰서 내용을 검토한 뒤 사건 성격을 ‘고발’로 접수하기로 결정했다.
 
권민식 사준모 대표는 이날 “담당 검사실에서 현재 사건을 검토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을 받았다”며 “피해자가 담당 검사실에 직접 전화해 일정을 조율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건 배당부서에 범죄피해자 지원을 해 달라고 요청했으니 범죄피해자지원센터에 직접 연락해 국선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한 여성은 지난달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원씨가) 여자친구였던 저를 지속적으로 성노리개 취급해왔고, ‘여혐(여성 혐오)’과 ‘가스라이팅(정서적 학대)’으로 괴롭혔다”고 폭로했다. 그는 원씨가 자신이 원치 않는 성관계를 요구했고 동영상 촬영도 수차례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데이트 폭력 논란이 거세지자 원씨는 “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며 인재영입 자격을 스스로 반납했다. 그러나 폭로는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