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종 코로나, 아이들은 피해간다?…"사스·메르스와 비슷"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어린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성인에 비해 낮다는 분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나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처럼 어린이는 신종 코로나에 잘 감염되지 않거나, 확진을 받더라도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는 주장이 나왔다.
 
신종 코로나 확산을 연구 중인 호주 뉴사우스웨일스대 레이나 매킨타이어 박사는 "어린이에게는 자각 증상이 없거나, 아주 가벼운 정도의 감염증만 유발하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한 가족이 우한을 방문한 후 모두 고열과 인두통 등 감염 증세를 겪었으나 10세 어린이만은 멀쩡했다. 해당 어린이는 폐렴 소견을 보이긴 했으나, 표면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킨타이어 박사는 다만 "자각 증상이 없는 어린이들이 전염병 확산에 기여할 수 있다"며 무증상 어린이 환자들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경고하기도 했다.
 
이날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확진자의 중위 연령은 49세에서 56세 사이였다. 어린이 감염 사례는 현재까지 거의 발견되지 않았으며, 국내 확진자 23명 중에서도 어린이는 없다.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는 현재까지 어린이 환자가 극히 드물다는 점에서 사스나 메르스와 유사하다.
 
2012년 사우디아라비아와 2015년 한국에서 발생한 메르스는 모두 8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했지만, 어린이 감염자에게서는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2003년 사스 감염으로 숨진 이들은 대부분 평균 45세 이상의 남성이었으며, 8000여건에 달하는 확진 사례 중 어린이 환자는 135명에 그쳤다.
 
NYT에 따르면 성인의 경우 당뇨나 고혈압, 심장병과 같은 다른 질환을 갖고 있을 가능성이 높아 감염에 취약할 수 있다.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력은 나이에 반비례하는데, 특히 중년 이후에 면역력이 급속히 떨어진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