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4일째 종로 출마 주저…"황교안 눈치보기가 한국당 총선 악재"

자유한국당이 ‘종로 블랙홀’에 걸려 들었다. 인적쇄신, 보수통합 등으로 이미지 변신을 시도하던 한국당이 황교안 대표의 종로 출마 등을 두고 옴짝달싹 못하고 있어서다. 
 
새해초인 1월 3일 황 대표는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황 대표가 희생을 각오했다”는 여론도 지배적이었다. 황 대표의 험지로는 종로가 1순위로 부상했다. 이낙연-황교안의 종로 빅매치도 초읽기에 들어가는 듯싶었다.  
 
이낙연 전 총리는 기선을 뺏기지 않겠다는 듯, 지난달 23일 종로 출마를 공식화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무려 34일째 오리무중이다. 이제는 "황 대표의 ‘눈치 보기’가 이번 총선의 한국당 최대 악재"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종로에 묻힌 물갈이 전략

한국당은 총선 전략으로 ‘희생을 통한 혁신’을 내세웠다. 당 간판들의 희생을 발판삼아 ‘문재인 심판론’에 올라탄다는 전략이었다. ‘TK 물갈이론’과 ‘수도권 중진 차출론’도 이런 맥락에서 나왔다.

 
하지만 황 대표가 갈팡질팡하자 "험지에 출마하라"는 당의 권고를 중진들은 무시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현직 대표는 꽃신 신겨 양지로 보내고, 전직 대표는 짚신 신겨 사지로 보낸다”고 꼬집었고, 김태호 전 경남지사 역시 이날 페이스북에 "지금 김태호가 떠받들어야 할 민심은, 바로 고향의 민심"이라고 했다. 
 
물갈이 1순위로 지목된 TK(대구ㆍ경북) 의원들은 “황 대표는 종로를 피하면서 왜 TK 희생만 강요하냐”고 반발했다. 경북 안동이 지역구인 김광림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에서 “TK가 봉이냐는 말이 지역신문 헤드라인을 장식한다”고 했다. 황 대표가 참석한 공식 석상에서 처음 나온 ‘TK 반기’다. 


그래픽=신재민 기자

그래픽=신재민 기자

 
스케줄도 꼬였다. 한국당은 당초 1월 말까지는 공천 문제를 마무리짓고 진용을 짠다는 구상이었다. 한 공관위원은 “한창 총선 전략을 짜고, 후보를 지원할 시점인데, 다들 황 대표의 출마지에만 매달려 있다”며 “벌써부터 종로 바닥을 휘젓고 다니는 이낙연 전 총리의 모습과 대비된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의원총회를 열고 새 당명을 정하려 했지만 이도 무산됐다.
 
만약 황 대표의 종로행이 불발로 끝나면 향후 컷오프(공천배제) 등 공천 파동 충격이 장기화될 것이란 관측도 있다. 


김형오(가운데)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있다. [뉴스1]

김형오(가운데)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있다. [뉴스1]

 

겁쟁이 프레임으로 이미지 타격

 
황 대표를 겨냥한 여당의 ‘겁쟁이 프레임’은 황 대표와 한국당 양측에 짐이 되고 있다. 한 서울 지역 의원은 “전투를 시작하기도 전에 장군이 발을 빼면 남은 병사들은 어떡하라는 거냐”고 꼬집었다. 
 
황 대표의 대권 가도에도 악영향이 예상된다. 실제 각종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지지율은 하락세인 반면, 이 전 총리의 차기 대선 지지율은 강보합세다. 황 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밀린다는 여론조사도 나왔다. . 
 
새보수당과의 통합 논의도 덜컹거리고 있다. 통합이란 결국 각 정당이 공천 등을 놓고 얼마나 양보하느냐의 문제다. 새보수당 의원은 “‘다 내려놓을테니 통합하자’는 황 대표의 말을 어디까지 믿어야 할 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중도보수 진영을 아우르려는 통합신당준비위원회(통준위)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첫 회의를 열고 창당 작업에 착수했지만, 정작 새보수당은 빠졌다.

 
종로에 아예 유승민 새보수당 의원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이날 제기됐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종로에서 이낙연 전 총리를 못 막으면 이낙연 정권 (등장을) 막기 어렵다. 2020년 종로는 좌파정권 연장의 심장"이라며 "막을 수 있는 사람이 있다. 중도 보수세력 결집시켜 이길 수 있다. 바로 유승민"이라고 적었다. 이에 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대단히 환영할 만한 제안”이라고 반겼다.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 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문동의 한 아파트에 마련한 전셋집으로 이사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종로 출마를 공식화 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교문동의 한 아파트에 마련한 전셋집으로 이사하고 있다. [뉴시스]

황 대표가 머뭇거리자 민주당은 역공을 펼치고 있다. 이 전 총리는 황 대표에게 “신사적 경쟁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종로 이외 몇군데를 대체 출마지로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민주당에선 “뜨겁게 대접해드리겠다”(신경민, 영등포을) "종로전선에서 후퇴하고, 용산 고지에 오르려는 황교안 일병의 용산 출마를 환영한다"(권혁기, 용산) 등 조롱섞인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 공관위는 7일 열린다. 이날 황 대표의 거취를 결정짓겠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선 황 대표가 유승민 의원과 통합을 선언하며 ‘동반 불출마’를 선언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손국희ㆍ이가람 기자 9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