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번 환자 방문한 현대아울렛 송도점 6일부터 임시 휴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9번 확진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현대아울렛 송도점이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   
 
현대아울렛을 운영하는 현대백화점은 신종 코로나 확진자 방문이 확인된 직후인 6일 오후 3시30분부터 임시 휴점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싱가포르에 방문한 뒤 귀국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19번 환자)가 지난 1일 오후 4시30분 매장을 방문했다는 사실이 보건 당국으로부터 확인돼 임시 휴점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와 고객 및 직원 안전을 위해 정부의 ‘사업장 신종 코로나 감염증 대응지침’에 따라 방역과 위생관리를 완벽히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휴점 기간은 정해지지 않았다. 방역 등을 마친 뒤 보건 당국과 협의한 후 영업 재개 시기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 송파구에 거주하는 19번 환자는 직장 동료인 17번 환자와 함께 지난달 싱가포르의 한 콘퍼런스에 참석했으며 지난 4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