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시장 부정선거 의혹 검찰 수사…전·현 고양시장 “허위” 반박

최성 전 고양시장 페이스북 캡처.

최성 전 고양시장 페이스북 캡처.

 
검찰이 지난 2018년 고양시장 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부정선거 의혹이 있다는 자유한국당 측의 고발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가운데, 피고발인 신분인 최성 전 고양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이 반박하고 나섰다.
 
최 전 시장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유한국당,〈중범죄인 가짜각서〉까지 악용한 공작선거 중단해야’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민주당 고양시을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최 전 시장은 “민주주의의 꽃인 총선이 시작된 시점에 또다시 자유한국당의 추악한 정치공작이 시작되었다는 점을 밝히며, 온 국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고통을 감내하며 극복하고자 최선을 다하는 중에 이러한 사실을 알리는 심정은 참담하다”고 말했다.
 
최 전 시장은 이어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경선과 공천심사가 한창 진행 중인 시점에 중범죄에 해당하는 가짜 각서를 악용해 전국 선거의 핵심지인 고양시를 흔들어 놓으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성 전 고양시장 “지장(指章) 지문조회 하자”

최 전 시장은 입장문을 통해 ▶지장(指章)에 대한 지문조회 통해 공작정치 범인 엄단 처벌 ▶검찰의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 통해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요구 ▶자유한국당 측의 ‘코로나 정치공작’ 뿌리째 뽑아내야 등을 촉구했다.
 

이재준 고양시장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내용” 

같은 피고발인 신분인 이재준 고양시장도 “너무 황당하고, 터무니없는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 측 관계자는 “고발장에 찍혀 있다는 지장만 확인해 보면 사실 여부가 가려질 것이다. 구체적 내용을 파악한 뒤 적극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2018년 고양시장 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경선 예비 후보였던 이재준 현 고양시장이 당내 경선에서 후보들을 제치고 최종 후보가 되기 위해 마찬가지로 예비 후보였던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과 사전 공모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이재준 고양시장과 최성 전 고양시장 등을 대검찰청에 지난달 고발했다. 이 고발사건은 최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에 배당됐다.
검찰마크

검찰마크

 
이와 관련, 고양지청 관계자는 “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 고발인 조사를 마친 상태로 수사 초기 단계”라고 6일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은 최근 검사 전출·전입식에서 “선거사범을 엄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한국당 측은 고발장과 함께 민주당 두 후보 측이 2018년 4월 30일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이행각서’를 지난달 검찰에 제출했다고 한다. 이 각서에는 이 시장이 당선되면 최 전 시장 측을 위해 이행할 사항이 적시돼 있고, 하단에는 이 시장과 최 전 시장의 보좌관 지장이 찍혀 있다고 한다. 각서에는 이 시장이 당선되면 ‘비서실장을 포함한 3인을 비서실에 채용한다’ 등 총 15가지 항목이 적혀 있다고 한다.
 
제출된 각서의 작성 추정 시점은 최 전 시장이 민주당 ‘컷오프(공천 배제)’ 후 당에 재심을 청구했지만 향후 출마가 불투명한 시기였다. 같은 해 5월 1일 최 전 시장의 청구가 기각된 후 이 시장 후보 캠프는 “최성 시장과 선거사무실을 통합해 경선을 준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재준 후보는 2018년 5월 4일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로 확정된 뒤 시장에 당선됐다.
 
전익진·최모란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