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범근축구상 '32번째' 감동…"유소년들이 나의 꿈입니다"

한국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꿈을 지원하는 '제32회 차범근축구상'시상식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차범근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한국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꿈을 지원하는 '제32회 차범근축구상'시상식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차범근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한국 축구의 대표 유소년 축구상, '차범근축구상'이 32살을 맞이했다. 

6일, '제32회 차범근축구상' 열려

 
6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 크리스탈홀에서 '제32회 차범근축구상'이 개최됐다. 수많은 스타 축구인들이 모였다. 이회택부터 이영표까지 한국 축구의 전설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차범근축구상 수상자였던 최태욱·김형일 등도 초대됐고, 국가대표 출신 조원희·김진규·김주영 등도 참석했다. 신영록의 밝은 모습도 보였다. 당연히 차두리도 참석했다. 박지성·기성용·이청용·이강인 등 현역 스타들은 영상메시지를 통해 32번째 차범근축구상을 축하했다. 많은 후배선수들이 "감독님과 같은 축구인 삶을 살고 싶습니다. 감독님 존경합니다!"라며 진심을 표현했다. 
 
차범근축구상위원회 최종심사를 통해 수상자 18명이 선정됐고, 이들은 이날 행복한 표정으로 트로피를 차범근 회장에게 직접 받았다. 축구인들과 수상자 가족들은 뜨거운 박수를 쳤다. 박지성·기성용·황희찬·백승호 등 한국 축구 스타의 산실로 자리잡은 차범근축구상. 골키퍼 조민협(제주서초) 수비수 이채한(경남양산초) 미드필더 고필관(서울신정초) 공격수 한석진(제주서초) 최우수여자선수상 범예주(전남광양중앙초) 등이 미래 한국 축구를 이끌 예비 스타로 지목됐다. 최우수지도자상은 강태석 울산삼호초 감독이 수상 영광을 품었다. 
 
화려한 선수 시절을 보냈던 차붐. 선수 시절 받았던 사랑을 돌려주고자, 또 한국 축구의 발전을 위한 유일한 해법이 유소년이었다. 차붐의 이런 진심과 열정이 32년이나 흘렀다. 32번째 차범근축구상. 32번째 감동이 찾아왔다. 
 
한국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꿈을 지원하는 '제32회 차범근축구상'시상식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차범근 회장과 수상자들이 단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한국 유소년 축구선수들의 꿈을 지원하는 '제32회 차범근축구상'시상식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차범근 회장과 수상자들이 단체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차붐은 "해마다 시상식 날이 오면 행복하다. 울컥하기도 한다. 아이들에게 상을 줄 수 있어 행복하고, 이들이 만들어나갈 미래가 꿈이 될 수 있어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내가 어렸을 때는 이회택의 시대였다. 베켄바워의 시대이기도 했다. 그들이 꿈이었다. 내가 여러분들의 나이 때 이런 꿈을 꾸며 살았다. 그런데 지금 나는 여러분들을 보면서 꿈을 꾼다. 여러분들이 나의 꿈"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차붐은 유소년들에게 진심어린 조언을 던졌다. 그는 "박지성, 손흥민, 기성용 등 세계적 선배들을 능가할 수 있는 엄청난 꿈, 여러분들은 이런 꿈을 꿀 수 있는 자격이 있다. 그런데 명심할 것이 있다. 실력이 자라고 위치가 커질 수록 마음도 같이 커가는 사람이 되야한다. 실력과 함께 인격과 지혜까지 자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