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경심 재판장’ 바뀌었다···송인권 판사, 서울남부지법 전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학교 교수. [뉴시스]

대법원은 6일 전국 각급 법원 판사 922명에 대한 전보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 대상에는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건의 재판장인 송인권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도 포함됐다.
 
대법원은 지방법원 부장판사 386명과 고등법원 판사 56명, 지방법원 판사 480명 등 922명에 대한 보임인사를 이달 24일자로 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가장 관심을 끌었던 송 부장판사는 서울남부지법으로 발령이 났다. 송 부장판사는 정경심 교수 사건의 재판을 맡으면서 공소장 변경 불허 등을 이유로 검찰과 마찰을 빚어왔다. 대개 판사가 2~3년 주기로 근무지를 순환하기 때문에 근무연한을 다 채운 송 부장판사 역시 이번 인사에서 교체 가능성이 거론됐었다. 그는 지난 2017년 2월 서울중앙지법으로 배치돼 약 3년간 근무했다.
 
‘사법농단’ 사건에 연루돼 기소된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의 재판을 맡고 있는 윤종섭 부장판사는 서울중앙지법에 남게 됐다.
 
이밖에 경력법관과 여성법관을 각급 법원의 법원장, 수석부장판사, 지원장, 법원행정처 내 부서장 등 주요 직위에 적극적으로 보임한 내용 등이 눈에 띈다. 이수영, 김지향, 김현미, 박근정 등 여성법관이 수원지법 안양지원장, 대전지법 공주지원장, 광주지법 목포지원장, 전주지법 정읍지원장에 각각 보임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