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력 대응

인천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정광웅)는 지난 5일 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회의를 열고 바이러스 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대책회의에서는 중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이용하는 이용자 중 중국출신 다문화가정이 전체의 40%에 해당하는 만큼 센터 이용자와 종사자들의 중국 등 해외방문 여부를 확인하고, 중국을 방문한 내역이 있는 이용자들은 센터 이용을 제한하는 조치를 취하는 등 센터를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할 것을 결정했다.
 
또한, 센터는 현재 방문객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배부하고 손세정과 열체크를 실시하고 있으나 향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사례가 발생하는 등 심각한 상황으로 전개가 될 경우 임시 휴업까지 고려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전력 대응할 방침이다.  
 
정광웅 센터장은 “이용자들이 센터를 안심하고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당분간 이용을 다소 자제하는 조치를 해서라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