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최측근' 이찬열, 한국당 입당 "文정권에 수원 못넘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찬열 무소속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이찬열 무소속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면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찬열 의원이 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직접 만나 입당의사를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황 대표를 만나 "문재인 정권에 넘겨주면 안되겠다 싶어서 제가 자유한국당하고 함께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입당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을 보면 독선과 독주가 너무 심하다. 다 이해하는 편인데 조국 사태와 검찰 인사 상황에서 이러면 안된다고 느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과적으로 수원갑이 좀 어려운 지역이라고 얘기하는데 이 자리 만큼은 문재인 정권에 넘겨주면 안되겠다 싶어 자유한국당과 함께하기로 마음먹었다"며 "반갑고 친절하게 맞아주셔서 더할나위 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에 황 대표는 "대민을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기 위해서 나라를 사랑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고 하는 확고한 신념 가진 모든 분들이 힘을 합해야 한다"며 "이찬열 의원께서 그런 기대로 우리와 함께 해주시겠다는 큰 결단을 해주신데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 "지금도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을 선택한 이유는 "지난 2016년 손 대표와 민주당을 탈당하며 그때부터 지금까지 지역 여론을 계속 들어왔다"며 "지역 여론을 따르는 것도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손 대표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 의원은 지난 4일 "바른미래당을 떠나 동토의 광야로 떠나겠다"며 탈당을 선언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