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의 영웅, 절대 잊지 않겠다" 1번 환자, 의료진에 쓴 손편지

신종 코로나 1번 확진자는 퇴원을 앞두고 지난 5일 의료진에게 감사편지를 전했다. [사진 인천시]

신종 코로나 1번 확진자는 퇴원을 앞두고 지난 5일 의료진에게 감사편지를 전했다. [사진 인천시]

 
국내에서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은 중국 국적 여성이 퇴원을 앞두고 한국 의료진에 감사 편지를 썼다. 6일 인천시의료원에 따르면 신종코로나 1번 확진자 A(35·여)는 지난 5일 의료진 측에 자필로 쓴 편지를 전달했다.
 
A는 “재앙 속에서 고통받고 있는 제게 해준 것들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이 편지를 쓰게 됐다”며 “제 생명을 구해줘서 고맙다”라며 편지를 시작했다. 이어 “당신들의 발전된 의학 기술과 프로페셔널한 태도가 없었다면 나와 가족들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할 수 없다”고 적었다.
 
고쳐주는 사람에게 어진 마음이 있다는 뜻의 의자인심(醫者仁心)이라는 중국어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내게 의료진은 의자인심 이상이었다”며 “당신 모두는 내게 영웅이고 이 경험을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표현했다. 편지 말미에는 이번 사태가 마무리된 후 자신을 치료해준 의료진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히기도 했다.
 
중국 우한시에 거주하는 A는 지난달 19일 낮 12시11분 중국남방항공 CZ6079편을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당시 인천공항검역소는 우한시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를 검역하는 과정에서 A가 발열 등 증상이 있는 것을 확인했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된 A는 공항 검역소에서 바로 국가 지정 입원 치료 병상인 인천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입국 하루 전인 지난달 18일 발열, 오한, 근육통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날 우한시의 한 병원에서 진료 후 감기약 처방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1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1번째 확진자 이동 경로.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인천시의료원에 따르면 A는 지난 2일부터 폐렴 증상이 완화됐다. 그는 입원 초기에는 발열 증상만 있었을 뿐 폐 상태는 양호했으나 나흘 만에 폐렴 증상이 나타나면서 그동안 치료를 받아왔다. 에이즈 치료제인 칼레트라 등 각종 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한 뒤 증상이 호전됐다고 한다. 증상이 사라진 뒤 48시간 후에 진행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검사에서도 2회 음성 판정이 나왔다. 이후 의료진과 역학조사관 등 전문가 협의를 거쳐 6일 완치 판정을 받았다. A는 곧 퇴원할 예정이다.
 
심석용 기자 shim.seok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