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격리해제 앞둔 1번 환자 "韓의료진 잊지 않겠다" 자필 편지

[사진 인천시의료원=연합뉴스]

[사진 인천시의료원=연합뉴스]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확진을 받았다가 상태가 호전돼 격리해제를 앞둔 중국인 여성이 한국 의료진에게 자필 편지로 감사의 뜻을 표했다.
 
6일 인천시의료원에 따르면 중국 국적의 1번 확진자 A(35)씨는 전날 인천시의료원 의료진에게 감사의 편지를 보냈다.  
A씨는 영어로 쓴 편지에서 “이 재앙 같은 고통을 받고 있을 때 당신들이 나에게 해준 것에 진심으로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편지를 썼다”며 “생명을 구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들의 선진화된 의료 기술과 전문적인 태도가 없었다면 나와 우리 가족에게 어떤 일이 일어났을지 상상하기 어렵다”며 “중국에서는 고쳐주는 사람에게 어진 마음이 있다는 뜻의 ‘의자인심(醫者仁心)’이라는 말이 있는데 나에게 당신들은 그 이상이었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이 일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내 남은 인생을 다른 사람들을 돕는 데 최선을 다하면서 살겠다”고 덧붙였다.
 
A씨는 신종 코로나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 의료진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소망을 피력하기도 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뒤 20일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치료를 받아왔다. 인천시의료원에 따르면 A씨는 이달 2일부터 증상을 보이지 않았으며, 지난 주말 이뤄진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는 음성판정이 나와 현재 격리해제가 검토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