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現대표는 꽃신, 前대표는 짚신?…난 내 고향 출마할 것”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의 공천 방식에 문제를 제기했다. 
 
한국당 공관위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서울 종로에 출마시키지 않을 것이라면 다른 전직 당 대표·중진들에게도 험지 출마를 요구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다.
 
홍 전 대표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황 대표가 종로 출마를 기피하고 될만한 양지를 찾는다고 한다. 공천관리위원회도 그의 의사를 존중해 그렇게 결정할 수밖에 없으리라 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현직 대표는 꽃신 신겨 양지로 보내고 전직 대표는 짚신 신겨 컷오프 하고 사지로 보낸다면 그 공천은 정당한 공천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공관위가 황 대표 당사자 의사를 존중한다면 나의 고향 출마 의사도 받아 주는 것이 공정한 공천이 아닌가”라며 “(황 대표가) 여태 당의 결정에 따른다고 했다가 이제 와서 ‘나의 출마지는 내가 결정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25년 당에 헌신한 나의 출마지도 내가 결정하는 것이 도리에 맞는 것이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마지막 출마는 누가 뭐라고 방해해도 내 나라, 내 고향을 위한 무한 헌신으로 고향 출마를 할 수밖에 없다”며 “더는 내 출마지를 두고 갑론을박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자신의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발표하고 한국당 공천을 신청했다. 
 
하지만 한국당은 홍 전 대표와 같은 전직 지도자급 인사들을 수도권 험지에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세워 갈등을 빚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